국가대표

비도 이들을 막을 수 없었다.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칠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황희찬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칠레를 2-0으로 꺾었다. 지난 브라질전 1-5 대패의 아쉬움을 씻어낸 대한민국은 A매치 4연전 중 2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날도 어김없이 카드섹션이 등장했다....
칠레 감독이 손흥민과의 맞대결에 만족감을 표했다.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칠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황희찬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칠레를 2-0으로 꺾었다. 지난 브라질전 1-5 대패의 아쉬움을 씻어낸 대한민국은 A매치 4연전 중 2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원정팀 칠레는 경기...
손흥민이 A매치 100경기를 스스로 기념했다.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칠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황희찬과 손흥민의 연속골로 칠레를 2-0으로 꺾었다. 지난 브라질전 1-5 대패의 아쉬움을 씻어낸 대한민국은 A매치 4연전 중 2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대한민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칠레전에...
우리의 상대팀 칠레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칠레의 경기 전 기자석에는 낯선 외국인이 등장했다. 알고보니 칠레에서 온 취재진이었다. 각종 장비들을 짊어지고 온 이 기자는 칠레의 TV채널 칠레TNT의 에우헤니오 기자다. 그는 칠레의...
참 탁월했던 선곡이었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남자 축구대표팀 A매치 평가전이 열렸다. 경기에서는 대한민국이 황의조가 한 골을 넣는데 그친 반면 원정팀 브라질은 히샬리송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두 골과 필리페 쿠티뉴, 가브리엘 제주스에게까지 실점하며 1-5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경기...
함성에 함성이 이어졌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남자 축구대표팀 평가전이 펼쳐졌다. 경기에서는 히샬리송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두 골과 필리페 쿠티뉴, 가브리엘 제주스의 추가골로 황의조가 한 골을 넣는데 그친 대한민국이 브라질에 1-5 패배했다. 이날 경기는 일정이 잡힌 순간부터 큰 화제였다....
치치 감독이 손흥민과 그 외 다른 선수들을 평가했다. 브라질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친선 경기 평가전을 치렀다. 경기에서는 전반 6분 히샬리송의 골을 시작으로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두 골과 필리페 쿠티뉴, 가브리엘 제주스의 추가골까지 터지며 황의조가 한 골을 넣는데 그친 대한민국에 5-1...
황의조가 득점 비결을 '경험'이라고 언급했다. 대한민국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평가전에서 1-5로 패배했다. 대한민국은 히샬리송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으나 황의조가 동점골을 성공하며 경기 양상은 치열하게 전개됐다. 하지만 이후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두 골과 쿠티뉴, 제주스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결국 패배하고...
벤투 감독이 브라질과의 차이를 인정했다. 대한민국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평가전에서 1-5로 패배했다. 대한민국은 히샬리송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으나 황의조가 동점골을 성공하며 치열한 승부를 전개하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두 골과 쿠티뉴, 제주스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세계 최강의...
평가전의 의미를 되새겨볼 만한 경기였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브라질의 A매치 평가전이 펼쳐졌다. 경기에서는 브라질의 히샬리송이 선제골을 기록했으나 황의조의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이후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두 골과 필리페 쿠티뉴, 가브리엘 제주스의 추가골까지...

인기뉴스

‘두 골’ 안양 아코스티 “경기 끝나자마자 부천-대전전 결과부터 확인”

0
FC안양 아코스티가 경기가 끝난 뒤 가장 먼저 한 행동은 무엇일까. FC안양은 2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아코스티와 안드리고가 각각 두 골씩...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

[desktoponly][/desktop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