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대한민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더 득점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후반전에 터진 권창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레바논을 1-0으로 꺾고 이번 최종예선 첫 승을 기록했다. 레바논은 두 경기에서 1무...
레바논 이반 하섹 감독이 패배에도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이야기했다.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후반전에 터진 권창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레바논을 1-0으로 꺾고 이번 최종예선 첫 승을 기록했다. 레바논은 두 경기에서 1무 1패를...
대한민국이 힘겹게 레바논을 꺾었다.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후반전에 터진 권창훈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레바논을 1-0으로 꺾고 이번 최종예선 첫 승을 기록했다. 레바논은 두 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했다. 대한민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레바논을...
K리그와는 약간 다른 느낌이다.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는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해 무관중으로 열렸다. 얼마 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던 이라크전에 이어 레바논전에서도 무관중 경기가 진행됐다. 수원월드컵경기장은 K리그1 수원삼성과 수원FC가 홈 경기장으로 사용하고...
"제발 한번만 들여보내 주세요." 한 이라크 축구팬이 경기장 주변을 배회하며 간절하게 요청했지만 끝내 경기장 안으로는 들어갈 수 없었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대한민국과 이라크의 축구 경기가 열렸다. 우리 대표팀은 이번 9월...
절친으로 유명한 황인범과 알리 아드난이 같은 등번호 6번을 달고 적으로 만났다. 우리 대표팀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이라크와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는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과 황의조, 이재성, 김민재 등 해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선수들이...
이라크 대표팀을 이끄는 딕 아드보카트 감독의 '상암 무패 행진' 기록이 끝내 깨지지 않았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에서 이라크를 이끌고 우리 대표팀과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걸고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는 두 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격에 적극성이 없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이라크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우리 대표팀은 공을 소유하며 이라크 골문을 노렸으나 상대 진영에서 슈팅 대신...
벤투호가 결정적인 공격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하면서 이라크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우리 대표팀과 이라크와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우리 대표팀은 4-2-3-1 형태로 경기에 나섰다. 최전방 황의조를 중심으로 손흥민, 이재성, 송민규가 2선에 섰고...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가 故유상철 감독의 49제에 조용히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축구계 관계자는 <스포츠니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5일 故유상철 감독의 49제가 충북 충주에서 열렸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축구인들이 함께하지는 못했지만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가 다녀갔다. 박지성 어드바이저는 홀로 이곳을 찾아 고인을...

인기뉴스

‘까뇨뚜 선제 결승골’ 안산, 충남아산 1-0 꺾고 9경기 무승 끝

0
안산그리너스가 지긋지긋한 무승에서 탈출했다. 19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안산이 전반전에 터진 까뇨뚜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1-0으로...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