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김학범호가 기대와 불안을 안고 도쿄로 향한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은 프랑스를 상대로 1-2로 패배했다. 이동준이 얻은 페널티킥을 권창훈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앞서갔으나 콜로 무아니, 음부쿠에게 실점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대표팀의 수비 불안은 지난 13일 열렸던...
도쿄 올림픽 와일드카드로 발탁된 황의조와 권창훈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면서 좋은 결과를 얻어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황의조와 권창훈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출정식 경기 프랑스와의 맞대결에서 동시에 선발로 나섰다. 특히 권창훈은 후반전 페널티킥 득점을 기록하며 우리 대표팀이 앞서...
김학범 감독이 "본선에서 좋은 소식을 들려주겠다"라며 "선수들에게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 프랑스와의 맞대결에서 권창훈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갔으나 후반 전 연달아 실점하며 1-2 역전패를 당했다. 우리 대표팀은...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이 프랑스에 패배하며 불안을 안고 도쿄로 향하게 됐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정식 경기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에서 권창훈이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갔으나 콜로 무아니와 음부쿠에게 실점하며 1-2로 패배했다. 우리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황의조를 최전방으로 내세운 4-2-3-1...
직관은 불가능하지만 '집관'은 오히려 더 재미있어진 느낌이다. 13일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스파이더캠이 등장했다. 미르스타디움에 설치된 스파이더캠은 경기 시작부터 계속해서 선수들을 따라다니면서 영상을 담고 있다. 사실 이 경기는 일부 관중을 입장해 분위기를 띄우려고 했다....
2020 도쿄올림픽이 이제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여파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대회지만 막상 올림픽이 열린다고 하니 기대가 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또 어떤 감동 드라마가 전해질지 궁금해지기도 한다. 특히나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성적이...
제주유나이티드 강윤성은 '복수'를 다짐했다. 지난 6월 30일 김학범 감독은 도쿄올림픽 본선에 출전할 18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하지만 하루 만에 네 명이 추가됐다. FIFA가 이번 도쿄올림픽의 엔트리를 22명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대한축구협회는 2일 오전 네 명의 추가 발탁 명단을 발표했고 여기에는...
2020 도쿄올림픽에 극적으로 참가하게 된 수원삼성 골키퍼 안찬기가 소감을 전했다. 김학범호는 30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도쿄올림픽 최종 명단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올림픽 본선에 나설 태극전사 18인을 발표했다. 골키퍼 중에서는 송범근(전북현대)과 안준수(부산아이파크), 안찬기(수원삼성)가 경쟁을 펼쳤다. 조현우(울산현대)가 와일드카드로 발탁될 경우...
부산 김진규는 착실히 준비하고 있었다. 2일 오전 대한축구협회는 올림픽대표팀 추가 명단을 발표했다. FIFA가 올림픽 남자축구 엔트리를 18명에서 22명으로 확대하면서 네 자리가 더 생긴 덕분이다. 여기에는 수원삼성의 안찬기와 서울이랜드 이상민, 제주유나이티드 강윤성을 비롯해 부산아이파크 김진규가 발탁됐다. <스포츠니어스>와 전화 인터뷰를 가진 부산...
김천상무에서 전역하는 오세훈이 올림픽 대표팀 발탁 실패와 관련해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천상무는 19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서울이랜드와 홈 경기를 치른다. 최근 7경기 연속 무패(3승 4무)를 이어가고 있는 김천은 이 경기를 통해 승점 3점에 도전한다. 이날 경기를...

인기뉴스

광주, 강원 3-1로 제압하고 지긋지긋한 최하위 탈출 성공

0
광주FC가 드디어 최하위를 탈출했다. 21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광주가 엄지성과 이순민, 이민기의 연속 골에 힘입어 상대 이한도의 자책골로...

골 때리는 축구

묻히기 아까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