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손흥민의 일침 “단 한 번도 벤투 축구 의심한 적 없었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도하=조성룡 기자] 손흥민이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돌아봤다.

6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FIFA 월드컵 카타르 2022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아쉽게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했다. 브라질이 비니시우스를 시작으로 네이마르, 히샬리송, 파케타가 연속골을 넣었고 대한민국은 백승호가 만회골을 넣으면서 1-4로 패배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개인적으로 너무 아쉽다.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굿바이 인사하는 게 사실 쉽지 않다”라면서 “많은 준비를 했고 최선을 다해 노력했는데 결과가 너무나 아쉽게 나와서 좀 안타깝다. 하지만 선수들의 노력과 헌신은 의심의 여지가 하나도 없다. 정말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 대해 “지난 두 번의 월드컵도 정말 좋은 경험이자 추억이었다. 이번에는 팀을 이끌면서 선수들이 잘 하기도 했고 경험하는 모습을 보며 ‘내가 어릴 때 과연 저렇게 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면서 “이번에는 더 단합된 대표팀을 볼 수 있었다.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 국민들과 선수들이 내게 잊지 못할 월드컵을 만들어줬다”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4년 간 이끌며 준비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4년의 시간은 너무나도 중요했다. 감독님이 어떤 축구를 하는지 우리는 단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지만 많은 분들이 의심하지 않았나”라면서 “결국 월드컵에서 우리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 다 같이 박수를 쳐주셨다. 4년 동안 준비한 것들이 우리 몸에 잘 익었기 때문이다. 우리가 잘 인지하고 더 앞으로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제 벤투 감독은 대한민국을 떠난다. 손흥민은 “정말 많이 배웠고 좋은 경험이었다. 항상 선수들을 위해 감독을 하는 분이었다”라면서 “선수들의 위치에서 많이 보호해주고 항상 생각해주는 감독님이었다. 감독님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4년이라는 시간 동안 감사 인사로는 부족할 정도로 많이 배웠다. 감독님의 앞날을 누구보다 진심으로 응원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 내내 손흥민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했다. 하지만 그는 개의치 않다는 듯 “나는 축구를 하기 위해 태어난 몸이다. 지금도 축구선수다”라면서 “일단 쉬는 시간 동안 잘 회복해서 빨리 마스크를 벗고 경기하고 싶다. 의사 선생님과도 이야기를 해봐야 하지만 마스크를 벗는 상황이 빨리 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