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마무리’ 대한민국 벤투 감독 “함께 했던 선수들 중 이들이 최고였어”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알라이얀=조성룡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월드컵 16강 탈락과 함께 지난 4년의 시간을 돌아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6일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비니시우스를 시작으로 네이마르, 히샬리송, 파케타에게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이후 백승호가 한 골을 만회했음에도 1-4 대패했다. 이날 패배로 대한민국은 이번 카타르월드컵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대한민국 벤투 감독의 공식 기자회견 전문.

이번 월드컵을 돌아본다면.
사실 월드컵에서 일어났던 모든 일을 요약하기에는 어려울 것 같다. 전체 월드컵이 다 끝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우리 대한민국에 관해서만 말하겠다. 아주 공정한 방법으로 끝났다고 생각한다. 브라질은 우리보다 더 나은 경기를 펼쳤기 때문에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

오늘 우리의 전략은 경기를 좀 더 컨트롤하면서 준비 시간이 길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했다. 제한적인 상황이라 상대가 유리한 입장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노력했던 것은 스스로 자랑스럽게 준비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지난 4년 동안 열심히 준비했고 스스로 훈련을 하는 것이었다.

이전에 조별 예선을 치르면서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더 득점할 수도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매우 자랑스럽다.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지난 4년 동안 감독을 하면서도 만족스럽다.

앞으로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대해 말해야 할 것 같다 대표팀에 대해서는 좀 더 쉬고 말해야 할 것 같다. 축구협회와 이야기했는데 지난 9월부터 이미 결정한 부분이다. 좀 더 쉰 다음에 다시 결정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고 감독을 맡게 되어 너무나도 자랑스러웠다.

앞으로 미래를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대해 말해야 할 것 같다. 대한민국 대표팀과 9월부터 대화를 나눴고 오늘을 끝으로 계약이 마무리 됐다.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선수들에게도 이 내용을 전했고  오늘은 재확인하는 자리였다.쉬면서 재충전하면서 향후 거취를 고민할 것이다.

전반전과 후반전 주도권 양상이 달랐는데.
우리는 공격과 수비 측면에서 모두 전략을 갖고 있었다. 우선 너무 많은 압박을 가하지 않으려 했다. 브라질은 압박을 가하지 않은 전략을 취하고 역공을 펼치고자 했다. 그리 어려운 상황은 아닐 것이라 봤고 허점을 찾아서 공략하고자 했다. 중원을 공략해서 더 많은 공간을 찾고자 했다. 하지만 처음 실점하면서 그 순간을 잃었다고 생각했다.

페널티킥 실점에서도 역시 그 에너지를 잃어 갔다고 본다. 선수들이 상당히 피곤했다. 상대 알리송 골키퍼도 좋은 선방을 펼쳐서 막히기도 했다. 4-3-2-1, 4-4-2 등 여러 포메이션으로 변경하면서 전략을 짰다. 브라질은 경기에 통제를 갖고 했다는 점에서 전반전을 잘 이끌어 나갔다. 전반적으로 브라질이 경기를 잘 펼쳤고 세계 최강임을 인정해줘야 한다고 본다.

피곤했음에도 마지막 20분에 선수들이 굉장히 좋은 경기를 펼쳤다.
방금 이야기에 동의한다. 물론 그 누구도 경기에 지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그 어떤 방법으로도 다르게 설명할 수 없다. 지난 4년 4개월 동안 이 선수들과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훈련해왔다. 정말 훌륭한 모습을 보였다.

처음부터 끝까지 감독으로서 선수들을 봐왔기 대문에 만족스럽고 선수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대담하게 잘 뛰어줬고 최선을 다했다. 16강에서도 우리의 전략에 충실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만족스럽고 너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거듭 말하지만 내가 같이 일 해왔던 선수들 중에서도 최고의 선수들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번 경기는 아쉽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고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