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추리클럽 가입’ 대한민국 김영권 “아쉽고 화났지만 영광스러운 경기”

ⓒ Saul Wu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알라이얀=조성룡 기자] 대한민국 김영권이 월드컵 16강에서 A매치 100경기를 맞은 소감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6일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비니시우스를 시작으로 네이마르, 히샬리송, 파케타에게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이후 백승호가 한 골을 만회했음에도 1-4 대패했다. 이날 패배로 대한민국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김민재와 함께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김영권으로서는 너무나도 아쉬운 한 판이었다. 이날이 그의 A매치 100번째 경기였기 때문이다. 지난 포르투갈과의 조별예선 3차전에서 동점골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기에 나름의 동기부여도 강할 법했다. 포르투갈전 이후 믹스드존 인터뷰에서도 김영권은 “무조건 이기겠다”라며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브라질과의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김영권은 “너무 아쉽고 경기를 하면서 화도 났다”면서도 “나에게 굉장히 특별한 날이었다. 결과만 봤을 때 분명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목표로 한 16강을 이뤄냈고 만약에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끝났다면 나에게 A매치 100경기가 월드컵에서는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나에게는 무척 영광스러운 경기였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대한민국은 지난 6월에도 브라질과 친선 경기를 벌인 바 있다. 당시 경기에서는 1-5로 대패했다. 김영권은 그날도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했다. 김영권은 “세계적인 선수들도 있고 분명 개인 능력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도 잘 갖춰져 있는 선수들이다”라며 “팀으로서의 조직도 개인 능력으로 충분히 매울 수 있는 선수들인 것 같다. 정말 좋은 선수들이고 분명 배울 건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브라질을 상대로 이날 대표팀은 객관적인 전력뿐만 아니라 체력에서도 불리했다. 브라질이 마지막 카메룬과의 경기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한 것과 달리 대한민국은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도 전력으로 나섰다. 이후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는 달성했지만 그 사이 휴식 기간이 불과 사흘 남짓이었다.

하지만 김영권은 “체력적으로 불리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게 이유가 되지는 않는다”면서 “분명 브라질도 세 경기를 치르고 왔다. 물론 로테이션을 했지만 오늘은 거의 동일한 조건이라고 생각한다. 체력 문제는 핑계인 것 같다. 아무래도 우리가 부족했던 부분이 많았을 것이다”라며 패배를 겸허히 받아들였다.

김영권은 이번이 세 번째 월드컵 출전이었다. 지난 두 번의 월드컵에서는 조별예선 탈락에 머물렀지만 이번에는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에 대해 김영권도 “이번에는 조금 발전된 월드컵이었다”면서 “이번에는 지난 월드컵보다도 더 준비가 잘 돼 있었다. 나쁘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 한국 축구 자체가 조금씩 더 발전할 수 있을 것 같은 좋은 느낌이 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항상 그전 월드컵에서는 경기력이 워낙 안 좋았다”면서 “이번에는 달랐던 점이 경기력으로 봤을 때 분명 우리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여기에 결과까지 낼 수 있다는 점을 충분히 보여줬기 때문에 앞으로의 4년을 잘 준비하다 보면 더 좋은 경쟁력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