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우영이 돌아본 4년 “우리 경기력 보여줘 후회 없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알라이얀=조성룡 기자] 대한민국 정우영이 패배의 아쉬움 속에서도 자랑스러움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6일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비니시우스를 시작으로 네이마르, 히샬리송, 파케타에게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이후 백승호가 한 골을 만회했음에도 1-4 대패했다. 이날 패배로 대한민국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비록 16강에서는 FIFA 랭킹 1위 브라질을 만나 대패했지만 후회 없는 한 판을 펼쳤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실점을 하는 와중에도 계속해서 고유의 스타일을 유지하고자 노력했다. 특히 대한민국이 이번 월드컵에서 능동적인 축구를 펼칠 수 있었던 비결은 중원에서 정우영(5번)의 존재 덕분이었다. 정우영이 공격과 수비 사이에 중심을 잡아주자 대표팀 특유의 유기적인 패스가 잘 이뤄졌다.

물론 패배의 아쉬움은 드러났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정우영은 “마지막 경기에 우리가 원하는 결과가 아니었다”면서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모든 걸 쏟아냈다고 생각한다. 월드컵에서 우리가 준비했던 것을 조금이라도 보여줄 수 있었다. 그런 점에서 다음 대표팀도 어떤 메시지를 갖고 준비를 한다면 이후 월드컵에서 싸워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 점에서 만족한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FIFA 랭킹 1위’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지난 6월에 펼쳐진 친선 경기에서 1-5 대패를 당한 데 이어 이번에도 그 벽을 넘지 못했다. 정우영은 “우리가 원하는 전방 압박이 많이 부족했다”면서 “그러면서 우리 수비 지역에 선수들이 많이 포진하게 됐고 거기에서 실점을 했다. 내가 페널티킥을 내준 것도 충분히 책임이 있다. 첫 번째 실점 이후 그 이후에도 실점을 빠르게 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그럼에도 정우영은 희망을 놓지 않았다. 그는 “솔직히 브라질이 강하다는 점은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절대 깰 수 없는 벽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준비를 잘하면 또 한 번 싸워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수들과 전반전 끝나고는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게 없다면서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고개 들고 싸우자고 이야기했다”라며 하프타임에서의 이야기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역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최장 재임 기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월드컵에서의 선전이 더욱 의미 있었다. 정우영도 “감독님이 끝나고 선수들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이야기해주셨다”면서 “오늘 경기 결과가 좋지 않았지만 그 마음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4년 동안 보여준 모습에 대해 너무 자랑스럽다고 하셨다”라며 경기 후 벤투 감독의 이야기를 전했다.

브라질을 상대로 대표팀은 객관적인 전력뿐만 아니라 체력에서도 불리했다. 마지막 조별예선 3차전을 앞두고 브라질은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으나 대한민국은 1무 1패로 마지막 기적을 노려야 했다. 이 때문에 브라질이 마지막 카메룬과의 경기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한 것과 달리 대한민국은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도 전력으로 나섰다. 이후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는 달성했지만 그 사이 휴식 기간이 불과 사흘 남짓이었다.

정우영 역시 “이틀만 쉬고 경기를 했다”면서 “우리는 강자의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매 경기 모든 걸 쏟아냈다고 생각한다. 포르투갈전도 마찬가지였고 체력을 제대로 회복하지 못해서 조금 불공정하다고도 생각은 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FIFA(국제축구연맹)에 말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주어진 조건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이었고 모든 걸 쏟아냈다고 본다”라며 체력적인 어려움에 대해 인정했다.

이후 정우영은 벤투 감독 체제에서의 4년을 돌아봤다. 그는 “물론 매 순간 완벽하지 않았다. 힘들 때나 질 때도 있었다. 경기력이 좋지 않았을 때도 있었다”면서도 “이 팀은 감독님부터 중심을 잘 잡아주셨기 때문에 흔들리지 않고 우리가 원하는 목표까지 왔다. 그러면서 우리가 원하는 경기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우리 팀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생각한다. 후회는 없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월드컵에서의 여정은 끝났지만 이제 대표팀은 새로운 곳을 바라봐야 한다. 당장 내년에 이곳 카타르에서 아시안컵이 열릴 예정이다. 정우영은 “아시안컵이 언제 열릴지도 아직 모른다. 어떤 감독님이 선임될지도 전혀 모르는 상황이다”라면서 “뭐라 말씀을 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 물론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해야 하는 팀이다. 그에 따른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