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권, 브라질과의 16강전 앞서 A매치 100경기 유니폼 선물받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알라이얀=조성룡 기자] 김영권이 브라질과의 16강 경기에서 A매치 100경기째를 맞이하게 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맞대결을 치른다. 대한민국은 H조 2위로 16강에 오른 가운데 브라질은 G조에서 2승 1패를 거두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두 팀은 올해 6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도 한 차례 친선 경기를 치른 바 있으며 당시 경기에서는 대한민국이 1-5 대패했다.

운명의 승부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H조에 속해 조별예선 2차전까지 1무 1패로 16강 진출의 희박한 경우의 수를 따져야 했다. 하지만 마지막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기적이 연출됐다. 대한민국은 전반 4분 만에 실점을 허용했으나 이후 김영권의 동점골과 경기 막판 황희찬의 역전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같은 시각 우루과이가 가나에 2-0 승리를 거두며 두 팀의 승점과 득실차는 같았으나 다득점에서 승부가 갈리며 대한민국이 16강에 진출했다.

당시 경기에서 역전골을 넣은 황희찬과 이를 도운 손흥민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됐다. 하지만 빠른 동점골을 넣었던 김영권의 수훈도 빼놓을 수 없다. 김영권은 지난 월드컵 3차전에서도 코너킥을 통해 선제골을 기록한 데 이어 두 대회 연속으로 3차전 코너킥 상황에서 중요한 득점을 기록했다.

더욱 의미 있었던 것은 지난 포르투갈과의 경기가 김영권의 A매치 통산 99번째 경기였다. 김영권은 경기 후 믹스드존 인터뷰에서 “한두 달 전에 A매치 100경기에 네다섯 경기 정도 남았다고 생각했다. 무조건 이기겠다”라며 브라질전 각오를 밝힌 바 있다. 그리고 이날 김영권은 김민재와 함께 브라질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A매치 100경기 달성에 성공했다.

김영권은 지난 2010년 조광래 감독 시절에 처음으로 성인 대표팀에 발탁됐다. 당시 김영권은 나이지리아와의 친선 경기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2014년 브라질월드컵을 시작으로 2018 러시아월드컵, 그리고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까지 세 개 대회 연속으로 대한민국 수비진을 이끌며 활약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김영권의 A매치 100경기 기념 유니폼을 라커에 걸어 놓으며 그의 센추리 클럽 달성을 축하했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