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한국 16강 상대 브라질, 훈련장에 네이마르 등장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도하=조성룡 기자] 일단 네이마르는 모습을 드러냈다.

5일 카타르 도하 그랜드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 대표팀 한국전 공식 훈련에 네이마르의 모습이 등장했다. 경기 하루 전 열리는 공식 훈련에는 전 세계 약 200명의 취재진이 몰려 이들의 모습을 관심있게 담았다. 여기에는 브라질의 상대인 대한민국 취재진도 상당수 있었다.

이날 브라질 훈련장에서는 총 22명이 등장했다. 26명의 엔트리 중에 가브리에우 제주스와 알렉스 텔리스가 부상으로 인해서 남은 경기에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24명이 있어야 했다. 하지만 두 명이 부족했다. 일일이 확인한 결과 간판 공격수 네이마르와 수비수 알렉스 산드루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네이마르는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1차전 도중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후반 34분에 교체된 뒤 아직까지 경기를 뛰지 못하고 있다. 다닐루 역시 같은 경기에서 발목 인대 부상을 당했다. 브라질 치치 감독은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는 훈련에 따라 달려있다”라면서 “오후에 연습에 참여한 뒤 컨디션이 좋다면 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약 8분 뒤 네이마르가 등장했다. 네이마르는 동료들이 훈련을 준비하고 있을 때 유유히 라커룸에서 빠져나왔다. 네이마르의 등장에 동료들은 “네이마르”를 외치면서 박수를 쳤다. 네이마르는 동료들과 함께 몸을 푼 이후 훈련을 하면서 컨디션 회복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반면 알렉스 산드루는 끝까지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브라질축구협회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산드루는 팀 훈련에 참가하지 않고 홀로 실내에서 회복 훈련을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네이마르는 모습을 드러냈고 산드루는 한국전 출전 가능성이 비교적 낮을 것으로 보인다.

16강전을 앞두고 호드리고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하지는 않았다”라면서 “공을 갖고 훈련하게 된다면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네이마르는 동료들과 공을 갖고 훈련했고 산드루는 그러지 못했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