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복귀 후 결승골’ 대한민국 황희찬 “다쳐도 좋다는 생각으로 나왔어”

ⓒ Saul Wu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알라이얀=조성룡 기자] 대한민국 황희찬이 득점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3일 대한민국은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H조 조별예선 3차전 포르투갈과의 맞대결에서 전반 4분만에 상대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실점을 허용했으나 이후 김영권의 동점골과 후반전 추가시간 황희찬의 역전골에 힘입어 2-1 역전승했다. 같은 시각 우루과이는 가나에 2-0 승리를 거두며 두 팀의 승점과 골득실은 같았으나 다득점에서 대한민국에 앞서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G조 1위와 오는 6일 4시(한국시간) 16강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수훈 선수는 후반전 추가시간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역전골을 기록한 황희찬이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희찬은 “1, 2차전에 뛰지 못해서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열심히 뛰어준 동료들에게 고마움이 컸는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랑스러운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흥민이 형이 득점 상황에서 드리블 할 때 나에게 공이 올 것이라 확신했다. 쉽게 슈팅할 수 있도록 와서 골로 이어졌다”라며 득점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다음은 대한민국 황희찬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1, 2차전에 뛰지 못해서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열심히 뛰어준 동료들에게 고마움이 컸는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랑스러운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국민들께도 즐거운 순간을 선물할 수 있어 행복하다.

손흥민의 도움을 받아 역전골을 넣었다.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이 형이 ‘오늘은 네가 하나 해줘야 한다’라고 격려했다. 흥민이 형이 득점 상황에서 드리블 할 때 나에게 공이 올 것이라 확신했다. 쉽게 슈팅할 수 있도록 와서 골로 이어졌다.

경기 종료 이후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를 어떤 심정으로 기다렸는지.
우리가 16강에 갈 수 있는 자격이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시간이었다. 우리가 기대했던 결과로 이어져서 더욱 기쁘고 자랑스럽다.

출전에 대한 이야기를 미리 들었는지.
경기 투입 여부는 미리 알지 못했다. 세 번째 경기에서 내가 다치더라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면 하겠다는 각오로 준비했다. 내가 완벽히 회복하는 것이 첫 번째 길이었는데 치료가 잘 돼서 가능했다. 나는 준비가 됐고 감독님도 나를 선택하실 수 있기 때문에 준비하는데 전념했다.

다가올 16강 상대에 대해서 어떤 생각인가.
16강에 올라오는 팀들은 모두 강하다. 하지만 어떤 팀을 만나더라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 경기 후 회복할 시간이 충분치 않다. 어떻게 해야 이길 수 있을지 분석하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다.

1, 2차전 준비 과정에서 몸상태는 어땠는지.
카타르에 도착했을 때 통증이 많지 않았다. 훈련 강도를 높이는 중에 통증이 심해져서 운동할 수 없었다. 1차전에서는 아예 뛸 수 없었고 2차전은 의지는 있었으나 의료팀과 코칭스태프가 무리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했다. 3차전을 앞두고 많이 회복했다. 약간의 위험도 있었지만 이게 마지막 순간일 수도 있기 때문에 다쳐도 좋다는 생각으로 출전했다. 이제 컨디션을 잘 유지하고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