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박진섭 탈락? 우리도 국군체육부대에서 통보받았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김천상무 합격자 발표가 이뤄진 가운데 K리그 정상급 선수의 탈락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병무청은 1일 오전 10시 ‘23년 1차 국군대표(상무) 운동선수(병)’ 남자축구 부문 최종합격자를 발표했다. 91명의 서류 합격자 중 18명이 최종 합격했다. 최종합격자 명단에는 국가대표 윤종규을 비롯해 이상민, 조영욱(이상FC서울), 박민규(수원FC), 원두재(울산현대), 김진규(전북현대) 등 쟁쟁한 선수들이 포함됐다.

U17, U20, U23, 국가대표까지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현재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윤종규(서울)를 비롯해 같은 팀 소속인 조영욱(서울) 또한 2022년 EAFF E-1 챔피언십,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서 국가대표로 발탁되는 등 실력을 인정받아 상무에 합격했다. 2022 EAFF E-1 챔피언십에 출전했던 국가대표 김동현(강원)도 이름을 올렸고 올 시즌 국가대표로 깜짝 발탁됐던 박민규(수원FC)도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2020 도쿄올림픽 멤버인 원두재와 김진규, 이상민, 김재우(대전) 등도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U22 자원으로는 강현묵(수원삼성), 김준홍(전북현대), 이영준(수원FC) 등이 발탁됐다. 이 밖에도 김민준(울산현대), 강현무(포항스틸러스), 정치인(대구FC), 구본철(성남FC), 김현욱, 김태현, 이중민(이상 전남)도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하지만 논란도 적지 않다. 상무 지원자 중 최대어로 꼽히며 합격이 기정사실화 됐던 박진섭(전북현대)이 명단에서 탈락했기 때문이다. 박진섭은 최근 K리그에서 가장 강렬한 기량을 선보인 선수다. 안산그리너스를 거쳐 2020년 대전하나시티즌에 입단한 박진섭은 대전에서 두 시즌 동안 59경기에 출장해 8골 4도움을 기록했다. 주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장해 맹활약했다.

박진섭은 올 시즌에는 전북현대로 이적해 33경기에 나서며 2골을 뽑아냈다. 원래 포지션인 수비형 미드필더가 아닌 중앙 수비수로 주로 출장해 펄펄 날았다. 홍정호의 부상으로 수비진에 구멍이 생긴 전북현대는 박진섭의 맹활약 덕분에 K리그1 준우승과 FA컵 우승이라는 성과를 냈다. 2022시즌 33경기에 출장해 평균 88분을 뛰며 라운드 베스트 11에도 6번이나 선정됐다. 시즌 종료 후 치러진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도 베스트11 수비수 부문에 선정됐다.

박진섭은 상무 입단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로 평가받았다. 지난 10월 20일 상무 실기 테스트 이후에도 박진섭은 <스포츠니어스>에 “대부분의 측정에서 중간 이상은 했다”고 겸손하게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박진섭은 김천상무 입단에 최종적으로 실패하고 말았다. 1995년생인 박진섭은 김천상무 입단 마지막 기회를 놓쳐 병역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진로를 모색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상무 합격 명단 발표 이후 김천상무 한 관계자는 “우리는 선수 선발 권한이 없다”면서 “선수 선발은 전적으로 국군체육부대에서 선정한 심사관들이 검증위원회를 꾸렷 심사한다. 구단에서는 국군체육부대에서 선발한 선수를 소집해 활용하는 역할을 할 뿐이다. 우리팀 감독도 선수 선발에 관여할 수 없을 정도로 국군체육부대가 세운 기준에 따라 평가한다. 우리도 방금 오전 10시에 합격자 명단을 통보받았다. 박진섭이 없다는 건 우리로서도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국군체육부대는 최근 2~3년 경기 실적을 대회 등급별 점수로 산정해 경기 전적을 가장 우선적으로 평가한 뒤 체력평가와 대표 경력(최근 2~3년), 신체검사, 학교생활, 인성검사 등을 평가해 점수를 매긴다. 부사관 지원자는 이후 신원조사(부사관 지원자)와 면접을 본다. 이외에 기타 잠재역량 평가에 해당하는 개인별 평가점수를 산정한 뒤 검증위원회에서 종목별 배점기준에 따른 점수 및 정확성을 검증한다고 명시했다.

대표 경력이 없지만 최우선적으로 평가되는 경기 전적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야 하는 박진섭의 상무 탈락은 적지 않은 충격이다. 최근 3년간 K리그2 59경기와 K리그1 33경기 등 총 92경기에 출장했고 올 시즌 K리그1 베스트11에도 이름을 올린 박진섭이 상무 입대 실패는 김천상무 측으로서도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다. 한편, 최종합격자 18명은 1월 16일(월) 육군훈련소로 입영할 예정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