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감독이 손흥민 얘기했는데…하루 만에 또 말썽 일으킨 ‘통역’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알라이얀=조성룡 기자] 또 통역이 말썽을 일으켰다.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월드컵 카타르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조규성이 두 골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가나 살리수에게 한 골, 쿠두스에게 두 골을 내주며 2-3으로 패배했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대한민국은 16강 진출 가능성이 상당히 낮았다.

패배도 패배지만 기자회견장에서 또다시 통역 문제가 발생했다. 가나 오토 감독의 기자회견에서였다. 이날 조별예선에서 첫 승을 거둔 오토 아도 감독은 “한국의 초반이 굉장히 좋았다”라고 말하면서 “한국이 여러 번 크로스를 올렸지만 우리 정신력이 강해서 결국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오토 아도 감독은 대한민국 에이스인 손흥민에 대한 언급을 했다. 그런데 이 때 통역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가나 감독이 손흥민 이야기를 했지만 한국 취재진은 이를 제대로 알아들을 수 없었다. 가나 감독이 이야기하는 동안 통역 목소리가 갑자기 바뀌더니 끊겨서 제대로 들리지가 않았다. 마지막 한 문장 정도만 들리는 수준이었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취재진에게 동시 통역 서비스가 제공된다. ‘FIFA Interpreting’ 어플을 이용해 동시 통역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하지만 동시 통역 과정에서 일부 내용이 빠지거나 오역되는 경우가 종종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경기 전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벤투 감독의 김민재 부상 상황이 통역되지 않아 문제가 생기기도 했다.

당시 대한축구협회는 통역 오역과 관련해 “FIFA 미디어운영 관련 담당자에게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항의 메일을 발송했다”라고 밝혔다. 공식 항의를 받은 FIFA는 “공식 통역은 미디어 운영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인 만큼 유사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라는 답변을 내놨다.

하지만 하루도 되지 않아 또다시 통역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말았다. 특히 오토 아도 감독이 가나의 경기력이 아니라 대한민국 손흥민의 이야기를 했을 때 이런 상황이 발생해 더욱 더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다. 대한축구협회는 “당시 영어에서 아랍어로 통역한 다음 다시 아랍어에서 한국어로 통역하는 과정이었다고 전달 받았다. 손흥민 언급 부분은 통역이 음소거된 건지 녹음 파일이 없다고 한다”라고 취재진에게 전했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