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김승규 “상대 골대 맞은 슈팅? 속으로 ‘살았다’고 생각했어”

ⓒKFA 제공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도하=조성룡 기자] 대한민국 김승규가 상대의 위협적인 슈팅 당시 심정을 전했다.

24일 대한민국은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맞대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대한민국은 전반전 황의조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는 등 우루과이와 대등하게 싸웠으나 마지막 한 끗이 아쉬웠다. 승점 1점을 획득한 대표팀은 오는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대한민국 김승규 골키퍼는 “지금까지 준비해 온 것이 공격적으로나 수비적으로 잘해줬던 같은데 결과로 봤을 때 아쉬움이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수비에서 무실점을 한 것은 수비수들이 굉장히 잘 뛰어줘서 무실점을 펼쳤다”면서 “빌드업에서 준비한 것과 함께 세트 플레이에서 실점하지 않아서 만족한다”라며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질문을 답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표팀에 부임한 이후 항상 따라다녔던 단어는 ‘빌드업’이었다. 일각에서는 이것이 세계 무대에서 통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의문점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승규는 “벤투 감독님이 오시고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이 있었는데 그때 내용이 좋았다”면서 “이 축구가 통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우루과이와의 경기를 통해서도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 다윈 누녜스, 에디손 카바니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이 나섰다. 이들을 상대한 소감에 대해 김승규는 “전부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선수들이다”라며 “경기를 뛰면서도 느끼지만 그런 선수들은 안 보이다가도 어디선가 나타나서 득점을 하는 선수들이다. 그런 위기를 오늘 앞에서 수비 선수들이 잘 막아줬다”라며 수비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전반전 대한민국은 황의조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기도 했으나 우루과이에 맞서 앞서는 경기 내용을 선보였다. 전반전 이후 하프타임에서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묻자 김승규는 “우리가 전반전 끝나고 라커에 들어갔을 때 워낙 전반전 경기 내용이 좋아서 잘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심어주셨다”면서 “선수들끼리도 전반전에 좋았지만 후반전에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이길 수 있다는 말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물론 위기도 있었다. 우루과이 디에고 고딘과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오기도 했다. 당시 심정을 묻자 김승규는 “속 마음으로 ‘살았다’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오늘 느끼셨을지 모르겠지만 뒤에서 선수들을 봤을 때 정말 투지가 넘쳤다. 서로 경합에서도 우리가 이기려도 더 싸워주고 상대보다 한 발 더 뛰었다. 그런 게 우리의 무기였고 그래서 남은 두 경기도 그 마음을 잊지 않고 준비한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kLF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