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루과이와 카타르월드컵 조별예선 1차전 0-0 무승부

ⓒKFA 제공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도하=조성룡 기자] 정말 잘 싸웠지만 한끗이 부족했다.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맞대결에서 양 팀 치열한 공방전 끝에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우루과이는 골대를 두 번 맞췄고 대한민국 역시 황의조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기도 했으나 마무리에서 세밀함이 부족했다. 이날 결과로 양 팀은 승점 1점 씩을 나눠 가졌다.

대한민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출발했다. 김승규가 골문을 지킨 가운데 수비진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나섰다. 중원에서는 정우영과 황인범이 호흡을 맞춘 가운데 2선에서는 이재성을 축으로 나상호와 손흥민이 측면 공격을 책임졌다. 최전방 원 톱에는 황의조가 출격했다.

이에 맞서 우루과이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세르히오 로체트가 골키퍼 장갑을 꿰찼고 포 백에는 마티아스 올리베라, 디에고 고딘, 호세 히메네스, 마르틴 카세레스가 출격했다. 중원은 마티아스 베시노를 축으로 로드리고 벤탕쿠르와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구성했다. 다르윈 뉴네스, 루이스 수아레스, 파쿤도 펠리스트리는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초반은 대한민국이 공을 점유했지만 마무리 슈팅까지는 이어지지 못하는 흐름이 이어졌다. 오히려 전반 21분 우루과이가 수비 진영에서 히메네스의 긴 패스에 이어 오른쪽 측면의 펠리스트리가 헤더로 연결했다. 이후 페널티박스 안 쪽으로 떨어진 공을 누네스가 달려들며 마무리 지으려 했으나 마지막 순간 김민재가 방해하며 공격이 무산됐다.

전반 26분에는 우루과이 올리베라가 역습 상황에서 전진한 뒤 왼쪽의 누네스에게 공을 건네줬으나 김승규 골키퍼가 사전에 나와 처리했다. 대한민국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33분 공세 상황에서 정우영이 오른쪽에 비어 있는 김문환에게 패스했다. 공을 잡은 김문환은 오른발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황의조가 이를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아쉽게 빗나가고 말았다.

계속해서 흐름을 잡은 대한민국이었지만 한 차례 위기를 겪기도 했다. 전반 42분 오른쪽 측면에서 발베르데가 올린 크로스를 고딘이 달려들며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왼쪽 크로스바를 맞고 벗어 나갔다. 이후에는 서로 중원에서 치열한 다툼을 전개하며 기회를 엿봤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양 팀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며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후반전 역시 시소게임의 연속이었다. 양 팀 결정적인 슈팅 상황까지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골문 근처에서 여러 차례 기회를 엿봤다. 우루과이는 후반 17분 역습 상황에서 왼쪽 측면을 파고든 누네스가 안 쪽으로 치고 들어간 뒤 크로스까지 올렸으나 김승규 골키퍼가 팔을 길게 뻗으며 막아냈다. 후반 19분에는 수아레스를 뻬고 카바니를 투입했다.

대한민국도 후반 28분 이재성, 황의조, 나상호를 빼고 손준호, 조규성, 이강인을 넣었다. 대한민국은 후반 31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조규성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우루과이는 후반 43분 발베르데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맞추기도 했다. 후반전 추가시간은 7분이 선언됐으나 양 팀 분투에도 불구하고 득점에는 실패하며 경기는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bXj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