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겼다” 환호한 사우디, “오프사이드 세 개” 분 삭인 아르헨티나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도하=조성룡 기자] 사우디 아라비아가 정말 신났다.

22일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 아라비아의 경기에서 사우디 아라비아가 살레흐 알 세흐리와 살렘 알 다우사리의 골에 힘입어 리오넬 메시의 한 골에 그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사우디 아라비아 입장에서는 정말 예상치 못한 승리였고 아르헨티나는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사실 경기 전까지는 이러한 분위기가 전혀 감지되지 못했다. 아르헨티나 팬들은 “우리의 상대를 존중해야 한다”라면서도 “4-0 정도로 이길 것이다”라고 낙관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사우디 아라비아 팬들은 “메시와 그 친구들을 막아야 한다”라면서 “1-0으로 이겼으면 좋겠다”라고 소박한 바람을 드러냈다. 전력 차이가 꽤 큰 두 팀의 맞대결이기에 그저 ‘승리’를 기원할 뿐이었다. 그런데 정말 사우디의 꿈이 이루어졌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아랍 전통 의상을 입은 사람들은 모두 격하게 환호했다.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한 아르헨티나 여성 팬은 굉장히 화난 모습이었다. 동점골 허용 때 기자에게 “걱정하지 않는다. 시간은 많다”라면서 “Messi is god. God is messi(메시는 신이고 신은 메시다)”라고 말한 이 팬은 역전골 허용 이후 시간이 지날 수록 안절부절하지 못했다. 결국 패배가 확정되자 머리를 쥐어뜯으며 “어떻게 이럴 수 있는가”를 외쳤다.

경기가 끝난 이후에도 축제는 이어졌다. 기쁨을 주체하지 못한 사우디 팬들이 경기장 밖에서도 노래를 부르면서 승리를 자축했다. 흥 많기로 유명한 남미의 아르헨티나 팬들은 사우디 팬들의 노래를 들으며 침울하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월드컵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고 위로해도 “다시 잘할 거라 생각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라는 답변이 돌아오기도 했다.

일부 사우디 팬들은 지나가는 아르헨티나 팬들을 놀리기도 했다. 이들은 아르헨티나를 향해 “We win(우리가 이겼다)”을 외치면서 두 팔을 번쩍 들었다. 그러자 아르헨티나 팬들은 손가락 세 개를 펼치면서 “Three Off-side(오프사이드 세 개)”라고 맞받아쳤다. 이날 아르헨티나가 골망을 흔들고도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세 차례나 골이 취소된 것을 의미했다. 사우디전에서 아르헨티나는 총 7개의 오프사이드를 기록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이 도입돼 굉장히 정교한 판정을 내리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골이 취소된 오프사이드 세 개 역시 이 기술을 적용했기에 오심 가능성은 거의 없다. 하지만 그만큼 아르헨티나 입장에서는 쉽게 분을 삭이지 못할 상황이었다. 그만큼 사우디 팬들은 더욱 더 신이 날 뿐이었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