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와 달랐던 이란, 용기내어 국민들의 지지 얻었기에

[스포츠니어스 | 카타르 도하=조성룡 기자] 더 심하게 패배했다. 하지만 달랐다.

21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B조 1차전 잉글랜드와 이란의 경기에서 잉글랜드가 6-2 대승을 거두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잉글랜드는 주드 벨링엄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부카요 사카의 두 골, 라힘 스털링, 마커스 래시포드, 잭 그릴리시가 한 골씩을 넣었고 이란은 메디 타레미가 두 골을 넣었다.

많은 부분에서 예상을 뒤엎는 경기였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와 이란의 맞대결이다. 당연히 경기장 분위기는 잉글랜드의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경기 전부터 관중석은 ‘이란’을 외치는 목소리가 가득했다. 잉글랜드가 이 분위기를 쉽게 이겨내지 못했다. 그제서야 카타르 월드컵이 아시아에서 열린다는 것을 실감했다. 이란과 카타르는 지리적으로 매우 가깝다.

하지만 이란은 변수를 만났다. 베이란반드 골키퍼가 전반 18분 만에 안면 부상으로 교체된 것이다. 꽤 잘 버티던 이란은 조금씩 무너지더니 와르르 무너졌다. 전반전에만 세 골을 내주면서 0-3으로 마쳤다. 당연히 이란의 분위기는 완전히 풀이 죽어 있었다. 잉글랜드는 골이 터질 때마다 ‘Freed From Desire’을 부르면서 월드컵을 만끽했다.

여기서 이란은 더 무너질 수 있었다. 그런데 선수도 팬도 힘을 내기 시작했다. 팬들은 다시 한 번 ‘이란’을 목청껏 외치기 시작했고 이란도 고군분투했다. 그 결과 한 골을 더 넣었다. 물론 이란은 잉글랜드에 세 골을 더 내줬지만 종료 직전까지 포기하지 않은 덕에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더 추가할 수 있었다.

바로 전날 카타르의 경기와 묘하게 겹친다. 카타르는 두 골 차로 벌어지자 이길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선수들이 그러니 관중 역시 경기 종료 직전 일찌감치 자리를 떠났다. 반면 이란은 무려 여섯 골이나 실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두 골을 위해 뛰었다. 두들겨 맞을 지언정 백기는 들지 않겠다는 것처럼 느껴졌다.

ⓒWIKIMEDIA COMMONS 제공

다 이유가 있다. 현재 이란에서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 9월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된 20대 여성의 의문사를 계기로 촉발됐다. 이후 400명 가까이 시위를 하던 중 사망했다. 여기서 이란 대표팀은 침묵할 수 있었지만 오히려 국민들과 연대하며 경기 전 국가 제창을 거부했다.

실제로 제법 많은 이란 국민들이 카타르 월드컵을 관람하기 위해 입국했다. 길거리에서도 쉽게 이란 사람을 마주칠 수 있다. 특이하게도 많은 사람들이 ‘FREE IRAN’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다녔다. 현재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이란의 상황을 호소하는 것이다.

정치와 스포츠가 엮이는 것은 민감한 사안이다. FIFA에서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다. 하지만 이란 대표팀은 과감히 용기를 냈고 그 결과 국민들의 연대와 지지를 얻어낼 수 있었다. 누군가는 이날 경기를 ‘칼리프 참사’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참혹한 패배에서도 이란은 물러서지 않았다. 졌지만 그들은 지지 않았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S9f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