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다큐멘터리 ‘국대: 로드 투 카타르’ 공개는 언제?

ⓒ 쿠팡플레이 제공

[스포츠니어스 | 명재영 기자] 쿠팡플레이의 첫 축구 오리지널 콘텐츠가 난항을 겪고 있다.

20일 오후(현지 시각) 카타르 알 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를 시작으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이 개막했다. 사상 첫 겨울 및 중동 개최로 시작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던 이번 월드컵은 이제 한 달 동안 전 세계를 축제 분위기로 장식한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다시 원정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우리 대표팀은 한국 시각으로 오는 24일 목요일 오후 10시에 우루과이를 상대로 첫 경기를 치른다. 현재 대표팀은 카타르 현지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표팀의 준비 상황과는 별개로 축구 팬들의 의문을 자아내는 외부적인 상황이 있다. 바로 대표팀 다큐멘터리 ‘국대: 로드 투 카타르(Road To Qatar)’다. 이 다큐멘터리는 대한축구협회와 공식 파트너 계약을 체결한 OTT 플랫폼 <쿠팡플레이>가 오리지널 콘텐츠로 공개를 예고했던 작품이다. 대표팀의 월드컵 진출과 준비 과정을 오랜 시간에 걸쳐 내부에서 관찰한다는 내용이다.

이 작품은 지난 6월 초 A매치 4연전으로 축구 열기가 뜨거울 때 티저(홍보) 영상이 공개되면서 팬들의 기대를 한껏 모았다. 최근 몇 년 동안 다양한 축구 다큐멘터리가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상황에서 첫 국내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신생 플랫폼이었던 쿠팡플레이가 후발 주자로서 시장 경쟁력을 입증할 기회로 여겨지기도 했다.

그러나 월드컵이 시작한 지금도 작품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당초 티저 영상에서는 10월 공개로 홍보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10월에 작품은 선보이지 않았고 아무런 공지 없이 시간이 흘러 대표팀 첫 경기가 임박할 시점까지 왔다.

<스포츠니어스>의 취재 결과 작품 공개 시점은 여전히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최대한의 퀄리티 향상을 위한 마지막 편집 작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쿠팡플레이 관계자는 “제작 과정에서 생긴 여러 변수와 예상외로 길어진 작업으로 인해 공개가 지연되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언제 공개될지 확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대표팀의 첫 경기 전까지는 팬들이 시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팬들은 공개 지연 이상으로 소통 부재를 문제 삼고 있다. 유료 플랫폼의 상품인 만큼 제때 상황을 알리고 미리 양해를 구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제작진과 회사 측 또한 팬들의 여론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콘텐츠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JuL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