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이우형 “교체 거부한 백동규? 주장 답게 팀 이끌어 줬어”

[스포츠니어스 | 수원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아쉬운 표정과 함께 기자회견에 임했다.

29일 FC안양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전반 16분 상대 안병준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으나 후반 10분 아코스티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지만 종료 직전인 연장 후반 14분 오현규에게 실점하며 1-2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안양은 1, 2차전 합계 스코어 1-2로 승격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이날 비록 패배했지만 안양의 분전은 대단했다. 승강 플레이오프 시작 전 수원삼성에 한 수 아래 전력으로 평가받았으나 뚜껑을 열어보니 대등하게 맞서 싸웠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안양 이우형 감독은 “수원삼성에 진심으로 축하를 전하고 싶다”면서 “그동안 언론에 이야기를 못했지만 선수들이 뛰던 선수들이 계속 나서다 보니 체력이나 잔부상으로 힘든 상황이었다. 그래도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까지 와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라며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다음은 FC안양 이우형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수원삼성에 진심으로 축하를 전하고 싶다. 우리 선수들도 최선을 다해서 경기했지만 기회가 자주 오는 것이 아니었다. 그동안 언론에 이야기를 못했지만 선수들이 뛰던 선수들이 계속 나서다 보니 체력이나 잔부상으로 힘든 상황이었다. 그래도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까지 와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교체로 들어온 안드리고가 다시 부상으로 들어가서 아쉬울 것 같다.
사전에 말했지만 본인은 100% 컨디션에 체력도 문제없다고 했지만 근육 경련으로 나가게 됐다. 그래도 본인이 1년 동안 안양에서 했던 활약을 짧은 시간에도 보여줬기에 수고했다고 전하고 싶다. K리그를 막 적응해서 한 단계 올라선 상황이다. 내년에도 남아 준다면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를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작년 리그 최고 성적에 이어 올해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다.
개인적으로 안양이 그동안 평균적으로 중하위권에 있던 팀이 투자를 하면서 우승 후보권으로 발전했다. 이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조금만 더 잘했으면 더 좋은 성적과 승리를 하지 않았을까 생각하는데 감독으로서 부족함을 느끼고 죄송하게 생각한다.

백동규를 교체하려다가 다시 하지 않은 것은 어떤 상황이었나.
다리에 경련이 일어난 상황이었다. 본인이 팀의 주장이고 책임감도 있다 보니 끝까지 뛰겠다는 의사 표현을 했다. 주장다운 리더십과 팀을 이끌어 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것도 굉장히 고맙게 생각한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1wb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