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정민기 “두 번째 실점 순간 모든 게 무너지는 느낌이었어”

[스포츠니어스 | 수원=조성룡 기자] FC안양 정민기 골키퍼의 표정에는 짙은 아쉬움이 묻어나왔다.

29일 FC안양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전반 16분 상대 안병준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으나 후반 10분 아코스티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지만 종료 직전인 연장 후반 14분 오현규에게 실점하며 1-2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안양은 1, 2차전 합계 스코어 1-2로 승격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이날 정민기 골키퍼는 정말 맹활약했다. 비록 2실점을 했지만 정민기의 탓을 할 수는 없었다. 특히 수원삼성 사리치의 페널티킥 상황에서 슈팅을 선방하면서 안양의 희망을 살려내기도 했다. 하지만 정민기의 2022시즌은 해피엔딩으로 끝나지 않았다. 결국 승격 실패라는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안양 정민기는 “이기러 왔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나도 힘들다”라면서 “이기지 못해서 너무나도 아쉽다. 팬들께 죄송한 마음이 정말 크다. 2년 연속으로 아쉽게 승격을 하지 못한 상황이라 무엇보다 죄송한 마음이 너무나도 큰 것 같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정민기는 페널티킥을 선방하면서 활약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정민기는 “정말 스태프들이 영상을 많이 보내줬다. 데이터를 많이 보고 분석했다. 자신감 있게 뛰어 막으면 분위기가 살아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면서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는데 운이 좋게 막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 선방으로 인해 안양의 분위기는 급격히 뜨거워졌다. 정민기는 “당연히 내가 뒤에서 버텨주면서 실점하지 않아야 팀이 이길 수 있다”라면서 “연장전에 돌입했을 때도 우리 선수들이 넣어줄 거라는 믿음 하나로 계속해서 버텨왔다. 하지만 끝까지 내가 버티지 못했다. 팀원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라고 자책했다.

두 번째 실점 이후 정민기는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 그는 “수원 팬들의 환호보다 막판에 실점을 하는 순간 모든 게 다 무너지는 느낌이 들었다”라면서 “그냥 실망감이 컸다. 만약에 승부차기까지 갔다면 팀원들 믿고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 그런데 거기까지 가지 못했다”라고 고개를 떨궜다.

이어서 정민기는 “정말 많은 팬들께서 응원해 주셨다. ‘졌지만 잘 싸웠다’라는 표현을 정말 듣기 싫었다”라면서 “정말 죄송한 마음에 눈물이 났다. 내가 더 도움이 되지 못해 반성해야 한다. 사실 한 시즌을 치르면서 몸이 많이 상했다. 회복하면서 팀이 어떻게 하면 더 승리할 수 있을지 연구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민기는 “1차전도 그렇고 2차전도 너무 많은 팬들께서 오셨다. 여기에 보답할 수 있는 길이 승격이었다”라면서 “승격을 하지 못해 아쉽고 죄송하다는 마음 밖에 없다. 많은 팬들께서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죄송하다. 다음 번에는 꼭 승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한 뒤 경기장을 떠났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YCg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