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칠 생각 없어” 2차전 다를 것 예고한 수원삼성 이종성

[스포츠니어스 | 수원=조성룡 기자] 수원삼성 이종성도 배드민턴 칠 생각 없다.

2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022 수원삼성과 FC안양의 경기 전 이종성이 ‘더티’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지난 26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수원삼성 이종성은 상대 선수와 치열하게 싸우면서 0-0 무승부로 버텨내는데 많은 공헌을 했다.

이종성은 경기를 앞두고 “1차전에 우리가 원정에서 비기고 왔다. 안양이 어떤 팀인지 한 번 경험을 했다”라면서 “이번 2차전은 우리 홈 경기로 열린다. 홈에서 하는 만큼 이번에는 우리가 승리해서 K리그1에서 생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굳게 각오를 밝혔다.

사실 지난 1차전에서 상대 안양은 제법 거칠게 나왔다. 이에 대해 이종성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강하게 나왔다”라고 웃더니 “2차전에서는 다를 것이다. 경기장에서 우리도 지지 말고 초반부터 분위기를 압도하자고 선수들과 함께 이야기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서 이종성은 “우리 선수들이 순하거나 착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면서 “나 뿐만 아니라 수원삼성이라는 팀은 하나가 되어서 싸운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 나는 내가 더 먼저 앞서서 경합 상황이나 세컨드볼 싸움이 벌어졌을 때 더 강하게 하려고 마음을 먹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수원삼성은 승강 플레이오프 경험이 없었다. 지난 1차전이 첫 경험이다. 이종성은 “승강 플레이오프라는 경기가 아무래도 심리적으로 상당한 압박이 있다. 처음 경험해보는 선수들도 많다”라면서 “경험 측면에서 우리가 급한 면도 없지 않았다. 이제 선수들도 미팅을 했고 감독님도 주문하셨다. 냉정하게 경기 운영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럴 때는 베테랑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종성 또한 “(염)기훈이 형과 (양)상민이 형, 그리고 주장 (민)상기 형이 부상으로 빠져있어도 항상 운동장에 같이 나와주시고 올 때 버스도 같이 타고 오셨다”라면서 “항상 좋은 조언으로 큰 힘이 되고 있다. 이제 그라운드 안에서 나와 (이)기제 형, (양)형모 형 등이 다잡고 경기 분위기를 이끌겠다”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이종성은 “수원삼성의 이름에 걸맞지 않게 이런 위기가 왔다”라면서 “이런 위기를 잘 넘긴다면 더 성숙해서 좋은 팀으로 거듭날 수 있다. 어떻게든 위기를 넘겨 결과로 보답하겠다”라고 하더니 씩 웃으면서 한 마디 했다. “우리도 배드민턴 칠 생각 없다.” 1차전에서 “좀 더티했다”라는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의 말에 “그럴 거면 네트 치고 배드민턴 쳐야한다”라는 안양 이우형 감독의 발언에 대한 반응이었다.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