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거부하고 투혼 발휘한 안양 백동규 “책임 전가하고 싶지 않았어”

[스포츠니어스 | 수원=조성룡 기자] FC안양 주장 백동규는 너무나도 힘들어 보였다.

29일 FC안양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전반 16분 상대 안병준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으나 후반 10분 아코스티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후 승부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지만 종료 직전인 연장 후반 14분 오현규에게 실점하며 1-2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안양은 1, 2차전 합계 스코어 1-2로 승격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이날 백동규는 정말 투혼을 발휘했다. 선발 출전한 그는 120분을 풀타임으로 소화하면서 고군분투했지만 아쉽게도 패배를 막지 못했다. 특히 경기 도중 근육 경련이 일어나서 뛰기 어려운 상황에서 안양 벤치는 연제민으로 교체까지 준비했고 대기심이 투입까지 준비했지만 더 뛰겠다는 의지를 보이면서 투혼을 발휘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안양 백동규는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표정이었다. 그는 “경기 전에 선수들과 미팅을 하면서 ‘졌지만 잘 싸웠다는 말을 듣지 말자. 우리 팬들을 위해서 이기는 게 페어플레이다. 이기는 경기를 하자’고 했다”라면서 “하지만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다 내가 부족한 탓이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백동규는 교체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계속해서 경기를 뛰었다. 이에 대해 백동규는 “이렇게 박빙이고 큰 경기에서 엄청 빠른 템포의 경기 흐름이었다”라면서 “아무래도 밖에 있는 선수가 들어오면 그 템포를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나는 다른 선수들에게 그런 짐을 짊어지게 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내 선에서 해결하려고 했다”라면서 “게다가 (이)창용이 형도 도중에 부상으로 교체 아웃된 상황이었다. 나 마저 나가면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없었다. 끝까지 참고 하려고 했지만 잘 되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자책했다.

물론 그는 자신의 결정에 대해 “후회는 없다”라고 말했다. 백동규는 “책임을 전가하고 싶지 않았다. 욕을 먹어도 내가 먹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 내가 욕을 먹어도 끝까지 싸우고 싶었다”라면서 “결과적으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고 말았다. 그게 참 아쉬울 따름이다”라고 짙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경기 종료 후 백동규와 안양 선수들은 팬들 앞에 한참을 서 있었다. 백동규는 “우리 팀은 충분히 1부리그에서도 경쟁력이 있는 팀이다. 우리 팀 팬들은 다른 팬들에 비해 절대 밀리지 않는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라면서 “그 분들께 또다시 K리그2를 보여드려야 하는 게 너무나도 죄송하다. 더 좋은 1부리그에서 축구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동규는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다. 올해 1월 4일부터 오늘만을 위해 우리가 준비해왔고 고생해왔다. 뭔가 허무하고 모든 게 물거품이 된 기분이다”라면서 “다음 팀 소집까지 시간이 길다. 긴 시간 동안 나는 아무래도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고개를 떨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5uG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