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외나무 다리에서 친정팀에 비수 꽂으러 온 서울이랜드 한용수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한용수는 친정팀에 비수를 꽂으러 왔다.

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서울이랜드 한용수가 친정팀을 상대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지난 2021시즌 충남아산에서 활약한 뒤 올 시즌 서울이랜드에서 리그 21경기에 출전하며 팀의 주축 수비수로 자리잡고 있다.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서울이랜드 한용수는 “작년에는 여기 아산이 굉장히 익숙한 곳이었다”라면서 “이곳을 정말 오랜만에 온다. 특히 상대팀 선수로 오게 됐다. 그래서 기분이 좀 이상하다. 하지만 승부는 승부다. 꼭 승리해서 기분 좋게 서울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하필이면 한용수의 현소속팀과 전소속팀은 외나무 다리에서 만났다. 이런 운명이 안타까울 수 있다. 하지만 한용수는 “오히려 더 잘된 것 같다”라면서 “내가 작년에 좋은 모습을 보여서 서울이랜드로 왔다. 내가 발전한 모습을 충남아산에 보여드리고 싶다. 게다가 프로 입장에서 이 중요한 경기에 충남아산을 이기면 더 기분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만일 서울이랜드가 안산전 무승부, 그리고 경남전 패배만 아니었다면 더욱 유리한 입장에 놓일 수 있었다. 하지만 한용수는 “오히려 그게 더 약이 됐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그런 결과가 나와서 오히려 더욱 재미있는 스토리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 같다. 그 스토리의 마지막을 우리가 잘 장식하면 된다”라고 긍정적인 반응이었다.

충남아산의 경기장을 둘러보며 “거의 바뀐 게 없다. 비슷한 것 같다”라고 말한 한용수는 이번 경기에 대해 “우리는 다음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를 정말 결승전처럼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겠다”라면서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꼭 이기고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감독님도 항상 상대를 신경쓰는 것보다 우리가 그동안 잘해왔던 것들만 더 신경 써서 운동장에서 보여주자고 말씀하신다”라면서 “이버 경기를 결승전처럼 임한다면 결과도 좋게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 또한 감독님 말씀을 믿고 결승전처럼 해보겠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Ky6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