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박동혁 감독 “송승민의 세리머니, 날 향한 거였겠지?”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은 승리에 한껏 고무됐다.

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이 송승민과 유강현의 연속골에 힘입어 까데나시의 만회골에 그친 서울이랜드를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승부가 갈렸다. 충남아산이 6위에 올랐고 서울이랜드가 7위로 떨어졌다.

충남아산은 이 중요한 승부에서 웃으며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살렸다. 이제 사실상 남은 경쟁자는 경남이다. 하지만 핸드볼 반칙으로 경고를 받았던 최규백이 경기 종료 후 항의하다가 추가로 경고를 받아 퇴장당한 것은 또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 다음은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굉장히 어렵고 부담되는 경기였다. 난타전도 많았다. 상당히 서로 경합하는 상황도 많았던 경기였다. 거친 경기 속에서 선수들이 투혼과 투지가 발휘된 것 같다. 지금 우리가 여섯 경기 만에 이겼다.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아쉬웠다. 이번 경기는 그 결과를 가져와 우리가 승격 플레이오프에 대한 가능성과 희망을 살렸다. 마지막 두 경기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리고 사전에 말한 것처럼 송승민의 득점이 터지며 우리 팀에 큰 시너지가 나왔고 본인도 큰 자신감을 얻었다. 또 하나는 유강현까지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다. 승리도 했지만 선수들의 자신감과 희생이 배가된 것 같다. 여러가지로 팀에 소득 있는 경기였다.

경기 종료 후 최규백의 퇴장은 머리 아플 것 같다.
나는 잘 보지 못했다. 그런데 경기 종료 후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했더라. 자초지종은 듣지 못했다. 올 시즌 첫 경기인데 퇴장을 당해 아쉬울 것이다. 나도 아쉽고 팀의 부주장이라 전체적인 선수단을 잘 이끌었는데 왜 그랬을까 생각이 든다. 본인 스스로 느끼고 반성해야 할 것 같다. 우리는 빨리 회복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것이 급선무인 것 같다.

송승민이 골을 넣었다.
경기에서 득점하고 손가락으로 가리킨 게 나인지 여자친구인지는 모르겠다. 그런데 나라고 생각하고 싶다. 사전에 말한 것처럼 송승민과 3일 전에 문자하다가 통화도 했던 기억이 있다. 그 때 송승민에게 “널 믿고 가겠다”라는 메시지가 본인이 부담감을 떨치고 편안하게 준비한 것 같다. 송승민이 득점해줘서 팀 뿐만 아니라 본인도 자신감을 얻은 경기인 것 같다.

부산전 앞두고 또 전화 해보고 싶은 선수는?
아직 생각은 못해봤다. 김포전 지고 나서 분위기가 많이 침체됐고 당시 뛰었던 선수 몇 명도 교체했다. 최근에 송승민이 체력 부담이 있어 교체로 넣었다. 이번에는 선발로 넣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송승민과 메시지를 주고받다 통화를 해 의견 교환을 했다. 이런 것들이 맞아 떨어지고 통한 것 같다.

송승민 뿐만 아니라 강민규도 잘해줬고 박민서도 들어가 도움을 했다. 여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특히 수비라인이 투쟁심 있게 싸워준 게 큰 도움이 됐다. 무실점으로 끝났으면 좋았겠지만 결과를 가져왔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칭찬과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

유강현이 골 넣고 세리머니한 이후 무언가 이야기했다.
무릎 슬라이딩 하다가 까져서 피가 나더라. 내게 와서 체력적인 부하에 대해 이야기했다. “할 수 있는데까지 하고 이야기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를 보면 유강현이 자꾸 완벽하게 기회를 만드려고 하는 장면이 몇 개 있었다. 본인도 욕심이 있는 것 같다. 빠른 템포로 빠르게 처리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다. 다시 유강현과 이야기를 하겠다.

배수용이 오랜만에 나왔다.
배수용도 준비 과정에서 잘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과감하게 투입을 한 것이 승리에 많은 역할을 했다. 다른 선수들이 기회를 잡았을 때 제 몫을 해주면 긴장감이 돌 수 있다. 배수용이 예전에 뛸 때도 지금도 굉장히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앞으로 좀 더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 몸 관리를 잘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부산전 경기 장소가 바뀐 게 영향이 있을까?
큰 경기장보다는 부담이 덜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도 대표팀에 있을 때나 울산에서 코치할 때 경기를 했을 때 휑한 느낌은 있었다. 우리 뿐만 아니라 집중력이 있어야 할 것 같다. 그런 것보다 우리는 어떠한 변명보다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결과를 가져오는데 최대한 노력을 해야한다. 선수들이 회복하는데 주력해야 할 것 같다. 계속 뛰었던 선수들이 뛰고있다. 회복이 급선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SNv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