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 “경남과 충남아산에 당한 패배, 감독인 내 탓”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짙은 아쉬움을 삼켰다.

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이 송승민과 유강현의 연속골에 힘입어 까데나시의 만회골에 그친 서울이랜드를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승부가 갈렸다. 충남아산이 6위에 올랐고 서울이랜드가 7위로 떨어졌다.

서울이랜드는 이 경기 패배로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상당히 희박해졌다. 경남FC와 충남아산이 모두 미끄러지고 남은 경기를 최대한 이기는 기적이 필요하다. 시즌 막판 상승세를 타던 서울이랜드는 결국 플레이오프 진출 경쟁팀인 경남과 충남아산에 모두 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다음은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 준비했던 부분을 시행하고자 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체력적인 부분이 아쉬웠다. 끝까지 끌고 갔지만 말이다. 게다가 홈 경기를 주로 하다보니 그라운드 환경에 대해 적응이 부족했다. 상대가 어떻게 나올지 알았고 세컨드볼 대비에 대한 부분도 준비했지만 상대가 강했다. 남은 두 경기 프로답게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어렵지만 끌고갈 수 있도록 해보겠다.

공교롭게도 최근 2패가 경남과 충남아산이다.
경남과 충남아산에 결과적으로 당한 것은 누구의 탓이 아니라 감독인 내 탓이다. 감독에게 문제점이 있는 것이다. 선수들은 하고자 하는 부분을 하려고 했다. 책임은 오로지 감독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평일에도 서울이랜드 팬들이 많이 왔다. “괜찮아”를 연호했다.
멀리까지 오셨다. 우리가 잘해왔던 것을 마무리까지 했다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팬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끝까지 갈 수 있었던 것이다. 남은 두 경기도 프로답게 끝까지 최선을 다해 마무리하도록 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3E8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