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올해 한 번도 못 이긴 인천 향해 공격 ‘올인’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인천=명재영 기자] 울산이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따낸다는 각오다.

울산현대가 1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맞붙는다.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다. 울산은 정규 라운드에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지만 시즌 막판 전북현대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다. 현재 전북과의 승점 차는 5점이다.

울산은 파이널 라운드에 대한 어두운 기억이 있다. 올해처럼 리그 1위를 지키다가 막판에 전북에 우승을 내준 기억이 여러 차례다. 이번 시즌도 한때 10점에 가까운 차이로 앞섰지만 현재는 전혀 안심할 수 없다. 그러나 반드시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울산 홍명보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2주의 A매치 휴식기 동안 마지막 다섯 경기에 대한 준비를 좀 했다”면서 “대표팀에 나간 선수들도 있지만 체력적인 회복과 우리가 마지막에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울산은 시즌 내내 선두를 달렸지만 유독 고전한 상대가 있다. 바로 이날 맞붙는 인천이다. 울산은 올해 인천과의 세 번 맞대결에서 모두 무승부를 거뒀다. 유일하게 승리하지 못했다. 홍 감독은 “오늘까지 하면 4경기인데 3경기가 어웨이였다”면서 “지금 인천이 올라있는 순위가 보여주듯이 좋은 한 해를 보내고 있다. 까다로운 상대”라고 평가했다.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할 파이널 라운드에 맞춰 부상 선수들도 돌아왔다. 홍 감독은 “오늘 명단에 들어온 조현우와 엄원상은 경기를 치르는 데 문제가 없는 상태”라면서 “엄원상은 열흘 정도 재활을 거친 뒤 지난주 목요일에 팀에 올라왔다. 아직 풀타임을 소화할 정도는 아니지만 45분 정도의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제는 결국 정신력 싸움이다. 매번 막판에 역전을 허용한 울산으로서는 과거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해야 한다. 홍 감독은 “33라운드를 거치면서 체력이 정상적일 수는 없다”면서도 “끝까지 1위를 지킨 것에는 아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나서자고 이야기할 것이다. 우리가 그동안 해왔던 것을 다시 한번 되새기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까다로운 상대와 정신적인 부담 속에 울산의 이날 전략은 총공격이다. 홍 감독은 “오늘은 리스크가 있더라도 공격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교체 자원이 아주 풍부한 것은 아니지만 엄원상, 마틴 아담 등 모든 자원을 동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GOT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