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잡은 FC서울 안익수 감독 “미흡한 게 많아 죄송하다 말했어”

[스포츠니어스|서울월드컵경기장=조성룡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FC서울과 대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구가 세징야의 두 골과 제카의 한 골에 힘입어 팔로세비치와 일류첸코의 골에 그친 서울을 3-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8위 서울과 9위 대구의 순위는 그대로 유지됐지만 양 팀의 승점 차는 좁혀졌다.

서울 입장에서는 두고두고 아쉬운 한 판이었다. A매치 휴식기 전 대구에 0-3으로 패배한 이후 또다시 3실점을 기록했다. 상대가 후방 빌드업을 봉쇄하는 등 서울의 장점을 간파했고 서울은 이를 이겨내지 못했다.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에서 서울은 아쉬운 모습이었다. 다음은 서울 안익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글쎄다. 수호신 분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죄송하게 생각한다. 내가 해야할 일이 많은 시기인 것 같다. 우리가 해야할 일이고 달성해야 할 문제다. 경기가 끝났을 때 더 나은 모습으로 FC서울이 존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어떤 이야기를 했는가?
팬들께서는 당연한 말씀을 하신 거라 본다. 이유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결국은 우리가 경기장 안에서 FC서울다운 모습으로 열정적으로 싸우고 후회 없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게 필요한 상황이다. 내가 봐도 그런 부분에서 미흡한 게 많아서 팬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두 경기 연속으로 알고도 당한 것 같다.
경기가 끝났으니 또 준비를 해야한다. 경기장에서 팬들께 좋은 결과를 안겨드릴 수 있도록 더 많이 해야할 것 같다.

평소와 달리 양쪽 윙백이 달리 움직였다. 대구 맞춤 전술이었나?
여러 상황 속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적용하려고 노력했다. 상황마다 변화가 일어난 부분이다. 그것이 계속 진행될지 변화를 줄지는 경기가 끝나고 분석해야 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Jgo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