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드로 결승골’ 광주FC, 안방서 안산에 3-0 대승 ‘승격-우승 축포’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광주=김현회 기자] 광주FC가 안방에서 안산그리너스를 제압하고 우승과 승격을 자축했다.

광주FC는 26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산드로와 박한빈, 두현석의 연속골에 힘입어 3-0 대승을 거뒀다. 지난 21일 FC안양이 대전하나티시즌에 패하면서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우승, K리그1 승격을 확정지은 광주는 이날 안방에서 축포를 터트렸다. 안산은 최근 네 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에 머물렀다.

광주FC는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준이 골문을 지켰고 안영규와 박한빈, 아론이 스리백을 구축했다. 양창훈과 두현석이 좌우 윙백으로 출장했고 이순민과 김종우를 중원에 배치했다. 엄지성과 마이키가 윙포워드로 출장했고 산드로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안산그리너스는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김선우가 골키퍼로 출장했고 안성민과 김영남, 김민호가 스리백을 구축했다. 이준희와 박동휘가 좌우 윙백으로 출격했고 송진규와 이상민이 중원에 포진했다. 최건주와 신재혁이 좌우 날개로 출격했고 김경준이 최전방 공격수로 출장했다.

안산은 전반 25분 신재혁을 대신해 티아고를 투입하면서 첫 번째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광주가 전반 30분 첫 골을 뽑아냈다. 엄지성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낮게 깔아준 공을 산드로가 밀어 넣으면서 팀의 첫 번째 골을 기록했다. 안산은 전반 42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때린 송진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겼다. 전반전은 광주의 1-0 승리로 마무리 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광주는 양창훈과 엄지성을 제외하고 이민기와 헤이스를 투입했고 안산은 김민호 대신 장유섭 카드를 꺼내 들었다. 광주는 후반 9분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마이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올려준 공을 박한빈이 머리로 받아 넣으면서 환호했다. 광주는 후반 18분 김종우와 마이키를 대신해 정호연과 하승운을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광주는 후반 25분 산드로를 대신해 이건희를 투입했다. 안산은 최건주를 빼고 권영호를 투입했다.

광주는 후반 32분에도 박한빈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김선우의 선방에 막혔다. 안산은 김경수와 김예성을 투입하면서 안성민과 박동희를 제외했다. 안산은 후반 35분 티아고의 슈팅이 이준을 맞고 튕기자 권영호가 완벽한 기회에서 재차 슈팅을 날렸지만 안영규의 몸을 던지는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광주는 후반 43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때린 두현석의 강력한 슈팅이 다시 한 번 안산 골망을 흔들었다.

이 경기 승리로 광주는 24승 9무 4패 승점 81점으로 단독 1위를 질주하게 됐고 안산은 8승 13무 17패 승점 37점으로 리그 9위에 머물게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Uq3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