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황선홍 감독 “원활하지 않았지만 같이 하려는 의지 봤어”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화성=조성룡 기자] 대한민국 올림픽대표팀 황선홍 감독은 조직력을 강조했다.

2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동안 치열한 경기를 벌였지만 1-1 무승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우즈베키스탄이 이야노프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대한민국이 조현택의 프리킥 골로 균형을 맞췄다.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아슬아슬한 무승부였다. 우즈베키스탄의 강하고 거친 플레이에 끌려가면서 선제 실점을 했고 좀처럼 반전을 만들지 못했다. 하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조현택의 한 방이 패배의 수렁에서 구해냈다. 숙제가 많이 남은 한 판이었다. 다음은 대한민국 황선홍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국내에서 처음으로 치르는 평가전이었다. 원활하지 않았던 부분도 있고 여러가지 긍정적인 면도 있었다. 앞으로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상당히 고맙게 생각한다. 한 팀으로 해야한다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오현규가 풀타임을 뛰었다. 전체적인 평가를 하자면?
요즘 컨디션은 K리그에서도 상당히 좋다. 훈련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 퍼포먼스를 계속 유지하는 것 같다. 상당 부분 발전해가는 것은 분명하다. 그 선수는 여기가 끝이 아니라 시작점이다. 앞으로는 좀 더 의지를 가지고 하면 더 좋아질 것이다. 기대를 하고 있다.

수비에 중점을 뒀지만 무너졌다는 평가가 많다.
압박이 조직적이어야 하는데 우리가 압박을 하는 형태에 대한 약속이 있었다. 중앙에서 많이 끌려가면서 공간을 많이 내줬다. 중원에서 홀딩을 막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후반전에 수정해 나아지기는 했다. 그런 부분들은 고민을 해야할 것 같다.

21세 이하로 소집한 것은 처음이었다. 어떻게 평가하고 보완점은?
전체적으로 가지고 있는 능력은 K리그에서 검증하고 있다. 발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조직적으로 갖추는 것이 급선무라는 생각이 든다. 개인의 능력보다는 한 팀으로 싸우는 게 중요하다. 이번 경기만 놓고 봤을 때는 여러가지가 원활하지가 않았다. 하지만 같이 하려는 의지는 확인했다. 앞으로 조직력을 갖춰나가면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즈베크 선수들이 거칠게 나왔다.
스타일은 알고 있었다. 직선적이고 전환 속도가 빠른 팀이다. 선수들이 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긍정적으로 본다. 압박 타이밍 등은 아쉽지만 거친 플레이를 이겨내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긍정적이다. 우즈베키스탄은 거기에 강점이 많다. 어떤 경기에서도 그렇게 치열하게 이루어질 것이다. 우리가 이걸 이겨내지 않으면 좋은 위치로 가기 어렵다. 계속 경기 몰입도 등을 높여가야 한다고 본다.

높게 평가한 우즈베크와 두 경기 모두 패하지 않았다.
내가 계속 경기를 관전하며 우즈베키스탄을 봤다. 단언컨데 속도와 파워는 우즈베크가 동 나이대 아시아에서 최고 레벨이라고 보고 있다. 전반전 경우 속도 싸움에서 어려웠다. 전술적으로 보면 공격의 형태가 원활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 확실히 우즈베키스탄이 그 부분에서는 안정되게 팀을 이끌고 가는 것 같다. 우리가 경쟁하기 위해서는 좀 더 조직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현택의 득점에 대해 한 마디 한다면
그 자리에서 훈련을 따로 하지는 않았다. 본인이 프리킥을 차겠다고 해서 믿고 맡겼다. 인상적인 골을 성공시켰다. 축하할 일이다. 리그에서도 좋은 활약을 하고 있다. 후반에 교체돼 들어갔지만 우리 팀에 에너지를 불어넣어 주었다. 앞으로도 발전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0Dh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