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이우형 감독 “지친 모습 보이는 선수들 보며 안타까웠어”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지친 모습을 보인 선수들을 이야기했다.

25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FC안양의 경기에서 홈팀 서울이랜드가 황태현과 김정환, 이동률의 골에 힘입어 정석화와 백성동의 만회골에 그친 안양을 3-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서울이랜드는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의 희망을 살렸고 안양은 2위 탈환의 기회를 놓쳤다.

안양 입장에서는 타격이 제법 큰 한 판이었다. 잡아야 하는 경기를 놓치고 말았다. 수비진이 흔들리면서 3실점을 한 것이 제일 아쉬운 부분이다. 연패에 빠지며 2위 경쟁 상대인 대전에 비해 어려운 위치에 놓인 안양은 빨리 이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희망이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은 안양 이우형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원정까지 오셔서 열심히 응원해주신 팬들께 최근 승리를 안겨드리지 못해 죄송스럽다. 한편으로는 선수들에게도 미안한 생각이 든다. 이번 경기 내용을 떠나서 경기 내내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며 일부 선수들의 지친 모습이 뚜렷하게 보였다. 너무나도 안타깝고 안쓰러웠다.

핑계를 대는 것은 아니지만 부상자가 많아 선수 활용 폭이 너무 좁아 뛰던 선수가 계속 뛰었다. 누적이 되다보니 선수들이 지쳐 좋은 경기력이나 집중력을 보이지 못했던 것 같다.

지친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제일 중요한 것은 회복이다. 다행히 이제는 5~6일 간격으로 세 경기가 남아있다. 돌아오는 안산전을 앞두고 훈련보다는 전체적으로 회복에 중점을 두겠다. 제 컨디션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급선무다.

이번 패배가 남은 순위권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나는 아직도 세 경기가 남아있다고 생각한다. 끝까지 순위 싸움은 계속될 것이라고 본다. 대전이 다섯 경기를 다 이긴다면 가능성이 없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우리 또한 세 경기에 회복하고 부상 선수들의 복귀로 최대한 승점을 많이 쌓으며 경쟁하겠다.

만약에 세 경기에서 혹시라도 패하거나 그렇다면 사실상 2위 싸움은 힘들어진다. 세 경기에 모든 것을 걸고 도전해야 할 것 같다. 그 다음에 상황을 보면서 2위 도전을 계속 할 것인지 3위를 준비할 것인지 유동적으로 판단하겠다.

복귀한 아코스티에 대한 평가는?
아직 정상적인 컨디션은 아니다. 3~4주 만에 돌아온 상황이다. 그래도 본인이 뛸 수 있는 짧은 시간 동안 어느 정도 도움도 기록했다. 내가 볼 때는 다음 경기에 충분히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I0G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