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이 서울이랜드에 강한 이유? ‘트라우마’ 언급한 이우형 감독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은 서울이랜드에 강한 이유로 ‘트라우마’를 꼽았다.

25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FC안양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안양 이우형 감독은 “지난 대전전 패배 이후 조금 실망감이 있었다. 하지만 어차피 지난 것이다”라면서 “중요한 것은 4경기가 남았다. 빨리 분위기를 바꿔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안양은 아코스티가 부상에서 돌아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감독은 “아마 다음 경기에는 조나탄과 안드리고도 돌아올 것이다. 하지만 세 명 모두 최상의 컨디션이 되려면 그 다다음 경기가 되어야 한다”라면서 “아마 부천전에서는 셋 모두 좋을 것이다. 나름대로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안양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득점이다. 조나탄이 빠지면서 두 경기 무득점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이기기 위해서는 반드시 득점이 필요하다”라면서 “일단 이번 경기에서는 공격 라인을 좀 더 올릴 예정이다. 그리고 양쪽 윙백도 적극적으로 공격 가담을 시켜 숫자를 늘려 득점을 노리겠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 감독이 꼽은 이날의 키 포인트는 ‘간절함’이다. 이 감독은 “아무래도 서울이랜드가 우리보다 더 간절할 것이다”라면서 “하지만 간절함은 때로는 조급할 수 있다. 조급하면 실수가 나오게 되고 수비 블록이 깨질 수 있다. 우리 선수들이 잘 파고들면서 공격 작업을 하면 초반에도 득점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안양은 상대 전적에서 서울이랜드에 상당히 많이 앞서고 있다. 이 감독 또한 이를 알고 있다. 그는 “이런 징크스의 시작은 꽤 오래 전부터였다”라면서 “안양이 잘하는 것도 있지만 서울이랜드가 보이지 않는 트라우마 같은 것이 있었던 것 같다. 안양만 만나면 부담이 있는 것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서울이랜드가 안양을 쉽게 이기지 못하는 이유는 그거일 것 같다. 물론 우리 안양이 잘하는 것도 있지만 서울이랜드 스스로가 자신의 발목을 잡은 것 같다”라면서 “과거 서울이랜드전에서 우리가 퇴장을 당했음에도 서울이랜드가 우리를 이기지 못했다. 뭔가 트라우마가 있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Siq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