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돌아본 9월 “진작에, 이제서야”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후련한 심정을 드러냈다.

25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FC안양의 경기에서 홈팀 서울이랜드가 황태현과 김정환, 이동률의 골에 힘입어 정석화와 백성동의 만회골에 그친 안양을 3-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서울이랜드는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의 희망을 살렸고 안양은 2위 탈환의 기회를 놓쳤다.

서울이랜드는 꺼져가던 승격 플레이오프의 희망을 살려냈다. 상위 팀인 안양을 상대로 간절한 모습을 보이면서 승리를 거뒀다. 특히 한국인 선수들이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다양한 득점 장면을 만들어낸 것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다음은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선수들이 빡빡한 일정 속에서 경기하며 체력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꼭 이겨야 한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하나가 돼 결과를 가져왔다. 전술적으로 선수들이 체력적 부담을 이겨냈다. 남은 네 경기가 있다. 그 경기를 위해 다시 마음을 다잡고 준비해 승리를 이어가고 싶다.

황태현이 선제골을 넣었다.
그 상황에서 그런 동작이 나오는 것은 본인이 최적화된 상황이었다. 우리는 끝나고 난 다음에 슈팅 연습을 해왔다. 그게 황태현에게 자신감과 DNA를 심은 것 같다. 앞으로 그런 기회가 된다면 골을 넣을 수 있을 것이다. 우리 포메이션 상 윙백의 역할이 중요하다. 공격을 할 때 윙백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다.

한국인 선수들이 골을 넣은 것도 소득이다.
이동률과 김정환 등이 골을 넣었다. 두 골을 넣었다면 더 좋았을 것이다. 우리가 그 부분에서 향상이 돼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 아쉬운 것은 우리가 수비적으로 지켜야 할 부분이다. 다음 부천전이 그나마 5~6일 정도 쉴 수 있는 시간이 있다. 잘 쉬고 준비하도록 하겠다.

아센호가 오랜만에 나와 좋은 활약을 보였다.
내가 상태를 확인했을 때 100%는 아니었다. 중요한 경기라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책임감 있게 다해준 것에 고맙게 생각한다. 남은 경기에서도 자기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 본인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골키퍼를 교체했다.
윤보상이 장딴지 근육 쪽이 좋지 않았다. 전반전 끝나고 좋지 않았다고 해 교체했다.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부임 이후 안양을 처음으로 잡았다.
사실 불안불안했다. 알다시피 지금까지 이기지 못했다. 내가 얼마 전에 이야기를 했다. 9월에 많은 것들이 이루어졌다. 팀에 와서 4연승을 처음 해보고 충남아산전에서 대량 득점도 해봤다. 이제 안양만 한 번 이겨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리 선수들이 그걸 어떻게 알아 들었는지 하나가 되어 좀 더 뛰었던 것 같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서울이랜드 지휘봉을 잡고 이번 9월은 어떤 느낌인가?
진작에. 이제서야. 그런 아쉬움은 없지않아 있다. 그 또한 우리가 작년 막판에 좀 해봤다. 그것도 힘들더라. 동기부여가 잘 되지 않았다. 리그 끝날 때까지 동기부여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 끝까지 끌고 가겠다.

이제 네 경기가 남았다. 선수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주고 싶은가?
우리가 상대 팀 경기를 볼 게 아니라 매 경기에 최선을 다하자고 말한다. 뒷꿈치라도 붙잡고 갈 수 있으면 끝까지 가자고 말한다.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그런 상황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게 나와 선수들이 할 일이다. 그래야 팬들이 응원하고 기뻐하고 즐거울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홈 경기가 좀 남아있다. 홈 경기는 놓치고 싶지 않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Dai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