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김형근 GK “교체 투입? 낯설지 않지만 부담감 있어”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김형근 골키퍼는 항상 준비하고 있었다.

25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FC안양의 경기에서 홈팀 서울이랜드가 황태현과 김정환, 이동률의 골에 힘입어 정석화와 백성동의 만회골에 그친 안양을 3-2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서울이랜드는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의 희망을 살렸고 안양은 2위 탈환의 기회를 놓쳤다.

이날 서울이랜드는 전반전 종료 이후 골키퍼를 교체했다. 윤보상에서 김형근으로 바뀌었다. 알고보니 윤보상의 부상 때문이었다. 하지만 김형근 역시 든든했다. 김형근은 안양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면서 팀 승리에 공헌했다. 윤보상의 부상 상황은 아직 모른다. 윤보상은 <스포츠니어스>를 통해 “오른쪽 종아리에 부상이 있다. 다음날 병원에 가 검사를 받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서울이랜드 김형근은 “윤보상이 경기 전부터 종아리가 좋지 않다고 했다. 그래서 마음 속으로 준비를 하고 있었다”라면서 “투입된 이후에는 필드 플레이어 선수들이 앞에서 너무나도 잘 뛰어줬다. 그래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사실 김형근은 교체투입이 낯설지는 않다. 약 두 달 전 광주FC전에서도 교체로 투입됐다. 김형근은 “낯설지는 않은 일이다”라고 웃으면서도 “그래도 골키퍼가 경기 도중에 교체돼 들어가는 부분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필드 플레이어 선수들이 정말 잘해줬다”라고 공을 돌렸다. 윤보상은 경기 후 김형근에게 “갑자기 들어갔어도 잘해줬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승리로 서울이랜드는 승격 플레이오프의 희망을 이어갔다. 김형근은 “우리 팀 선수들은 지금 끝까지 해보자는 분위기가 팽배하다”라면서 “나 또한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 또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결의를 더욱 굳게 다졌다.

단순히 그라운드에서 뛰는 선수 뿐만이 아니다. 서울이랜드는 후보 선수들도 한 마음이 되어가고 있다. 김형근은 마지막으로 “벤치에 있는 선수들도 정말 간절한 마음으로 하나같이 응원하고 있다”라면서 “우리는 그라운드 뿐만 아니라 벤치에서도 한 마음 한 뜻이다. 그렇기에 잘 준비해서 꼭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Fso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