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랜드 김선민의 한 마디 “시즌 끝나고 한 번 보시죠”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김선민은 간절함으로 무장했다.

25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FC안양의 경기 전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서울이랜드 김선민은 팀의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을 여전히 놓지 않고 있었다. 서울이랜드는 지난 경남FC전에서 패해 진출 가능성이 상당히 낮아졌지만 말이다.

김선민은 “많이 늦었지만 아직까지 우리는 상승세다. 산술적으로 아직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라면서 “우리 선수들은 잘 인지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경기를 모두 이기지 못한다는 법은 없다. 우리는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다. 이걸 뛰어 넘어야 한다. 승리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이랜드 김선민은 지난 경남전 패배보다 안산전 무승부가 더 아쉬웠다. 그는 “그 때 상대가 퇴장을 당하고 전반전에 우리가 앞서고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했다”라고 회상하면서 “만약 우리가 승격 플레이오프를 가지 못했다면 오히려 안산전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서울이랜드가 대반전을 쓰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김선민은 “간절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말로만 간절하게 뛰는 것이 아니라 운동장에서 간절함이 보여야 한다. 투지도 보여주고 일대 일 싸움에서 지지 않아야 한다”라면서 “간절함 때문에 지금까지 우리가 상승세를 탔다. 더 발전시켜서 남은 경기에 드러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선민은 “사실 최근 여섯 경기에서 4승 1무 1패를 하기 전까지 우리도 그랬고 많은 분들도 ‘승격 플레이오프가 쉽지 않겠구나’라고 생각했다”라면서 “하지만 우리는 극적으로 4연승을 했기에 가능성이 생겼다. 심리적으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더욱 커졌다”라고 긍정적인 이야기를 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서울이랜드가 승격 플레이오프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김선민은 이런 시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마지막으로 김선민은 잠시 고민을 하더니 “어떤 말을 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진출하는 게 쉽지 않은 것은 당연하다”라고 하더니 멋있는 한 마디를 남겼다. “시즌 끝나고 한 번 보시죠.”

wisdragon@sports-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