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민성, 두 골 넣은 마사 향해 “더 잘 할 수 있는 선수”

[스포츠니어스 | 대전=김귀혁 기자] 이민성 감독이 두 골을 넣은 마사에 대해 더욱 분발을 촉구했다.

25일 대전하나시티즌은 대전월드컵겨기장에서 펼쳐진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41라운드 경기에서 전반전 마사의 두 골과 후반전 교체 투입된 김승섭의 쐐기골에 힘입어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대전은 FC안양을 제치고 리그 2위로 올라섬과 동시에 올 시즌 경남과의 상대 전적을 2승 1무 1패로 만들며 앞서 나가게 됐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대전 이민성 감독은 “홈에서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주문을 잘 소화했다. 수비 시에도 양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압박했던 것이 주효했다”면서 두 골을 넣은 마사에 대해 “계속해서 경기 감각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다. 작년 마사의 흐름을 찾아가고 있는 느낌이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라며 기자회견에 임했다.

다음은 대전 이민성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홈에서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주문을 잘 소화했다. 수비 시에도 양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압박했던 것이 주효했다.

오늘 두 골을 넣은 마사의 활약은 어떻게 봤는가.
득점도 좋지만 좀 더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선수다. 전반전에 공을 받고 양질의 패스를 내줬다면 좋았을 법한 아쉬움이 있다. 그래도 계속해서 경기 감각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다. 작년 마사의 흐름을 찾아가고 있는 느낌이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때 레안드로가 선발로 내세우다가 부진한 경우가 많았다. 오히려 교체로 들어가면서 활약을 하는 느낌인데.
서울이랜드에 있을 때의 모습이 있는데 우리 팀에서는 상대가 내려서서 공간이 많이 나지 않았다. 후반전에 기용을 하면서 공간이 생겼을 때 좋은 활약이 나오고 있다. 그래서 교체로 계속해서 기용하려는 생각이다.

2위에 올랐다. 선수들에게 어떤 부분을 강조하고 싶은지 궁금하다.
무조건 2위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금 3위로 떨어진다고 해도 이런 기회를 잡았을 때 끝까지 밀어붙여서 연승으로 가는 것이 좋은 선택이라고 본다. 2위를 해서 승격 플레이오프에 간다면 선수들은 자신 있어 하는 것 같다. 여기에서 2위에 대한 동기부여가 있다.

경남이 수비적으로 나오니 김재우를 전진시키는 모습이었다. 사전에 준비한 부분이었는지.
우리가 빌드업을 할 때 주세종이나 이진현이 내려오면 측면 수비수들이 안으로 들어가고 김재우가 측면으로 빠지는 형태를 연습했다. 이것이 상대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본다.

오늘 경기 전에 말한 것처럼 선수들이 운동장에서 미쳤다고 보는지 궁금하다.
이 정도만 해준다면 어느 팀이랑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연승도 연승이지만 무실점 연승도 오랜만인 것 같다. 순위 싸움이 치열한 이 시기에 상당히 의미 있을 것 같은데.
선수들이 실점에 대해 많이 소통했다. 내가 그동안 잘 지도하지 못해서 계속 실점을 했다. 선수들이 이를 조금 불쌍하게 느꼈는지 집중을 한 것 같다.

지난 라운드에 이어 오늘도 이진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계속 굴곡이 있는 선수였다. 보통 12km를 뛰는 선수인데 사흘 간격이 있으면 조금 쉬게 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오늘 모험 아닌 모험을 펼치며 출전시켰는데 그 선수의 능력을 알 수 있었다.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우리 팀에 큰 요인이 될 것 같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TOC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