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이영민 감독 “올 시즌 제일 아쉬운 경기 꼽자면 바로 오늘”

[스포츠니어스 | 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이 짙은 아쉬움을 표했다.

2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1995와 김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김포가 후반전에 터진 조향기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부천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김포는 7경기 무승을 끊고 안산그리너스를 제치며 8위에 올랐고 부천은 4위에 머물렀다.

부천 입장에서는 이보다 아쉬울 수 없는 한 판이었다. 김포를 잡을 경우 대전과 안양을 제치고 2위 등극과 함께 승격 플레이오프 티켓을 확정짓는 순간이었지만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이제 부천은 남은 세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따야하는 것이 목표다. 다음은 부천 이영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전반전의 경우 내 전술적 대응이 실수였다. 후반전에는 비교적 좋은 경기력이라 생각했는데 상대 밀집 수비를 뚫지 못해 득점하지 못했다. 최근에 홈 팬들께서 굉장히 많이 응원해주시고 찾아 주시는데 홈에서 승리로 보답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는 생각이 든다.

김포를 상대로 답답한 모습이 이어진다.
김포의 경우 빌드업을 생략한 채로 공중볼로 대응하는 팀이다. 그런 부분에 대해 우리 선수들이 힘들어하는 게 있다. 또 하나는 전반전의 경우 상대 강한 압박을 예상하고 일주일 동안 풀어가는 법을 연구하고 연습했다. 내가 시행착오가 있었다.

전반전에 그래서 고전했다. 후반전에는 비교적 나쁘지 않은 경기력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먼저 실점해 상대 밀집 수비를 뚫지 못했다. 우리 팀이 좋은 팀이 되려고 한다면 우리보다 순위가 밑에 있는 팀을 상대로 승수를 더 쌓아야 한다. 이건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김규민이 프로 데뷔전을 인상 깊게 소화했다.
김규민은 우리 유스 시스템을 다 거친 선수다. 내가 계속해서 훈련을 시키며 지켜봤다. 선배들이 있다보니 기회를 주지 못했다. 언젠가 기회를 주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옆에서 볼 때 굉장히 좋은 컨디션이어서 교체 투입했다. 이번 경기같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내년에도 김규민은 U-22 카드로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성장했다고 판단한다. 조현택과 안재준, 오재혁이 잘해주고 있지만 그만큼 해줄 것이라고 기대한다.

김규민도 있을 뿐만 아니라 고등학교 졸업 이후 우리 팀에 온 세 명이 있다. 이 선수들 모두 좋은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스쿼드에는 9명의 U-22 자원이 있다. 일부가 빠지더라도 기존 선수들로 충분히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잠깐 넣고 빼는 것이 아니라 전력에 활용할 수 있다. 물론 추가적으로 스카우트 또한 할 것이다.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
올 시즌이 끝날 경우 제일 아쉬운 경기를 묻는다면 이번 김포전이라 말할 것 같다. 이번 경기의 경우 우리가 이겼다면 더 좋은 희망을 안고 마무리할 수 있었을 것이다. 아직 세 경기가 남아있다. 지금까지 우리 선수들이 간절하게 뛰어준 만큼 남은 세 경기도 나부터 잘 준비해 더 높은 순위로 마치도록 노력하겠다. 우리 선수들이 시즌을 마무리한 뒤 웃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CZu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