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충근 결승골’ 경남, 원정에서 서울이랜드 1-0 제압하고 5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이 경기에서 경남이 웃었다.

21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경남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경남이 전반 2분 만에 터진 정충근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경남은 충남아산을 제치고 5위에 올랐고 서울이랜드는 7위에 머물렀다.

홈팀 서울이랜드는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까데나시가 출격했고 좌우에 이동률과 김정환이 자리했다. 중원에는 곽성욱과 김선민이 출전했고 채광훈과 황태현이 좌우 윙백의 역할을 맡았다. 백 스리 라인은 이재익-이인재-김연수로 꾸렸다. 골키퍼는 윤보상이 선발로 낙점 받았다.

원정팀 경남은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엘리아르도와 고경민이 투톱으로 출격했고 정충근과 박민서가 측면 미드필더로 배치됐다. 중원에는 이우혁과 이지승이 자리했다. 백 포 라인은 이민기-김명준-이광선-박광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고동민의 차지였다.

전반 2분 만에 경남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방에서 이민기가 찔러준 크로스를 정충근이 미끄러지며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서울이랜드 윤보상 골키퍼가 막아냈다. 하지만 재차 튀어나온 공을 정충근이 집어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오프사이드에 대한 VAR 판독 이후에도 득점이 인정됐다.

이후 전반전 양 팀의 공방전이 전개됐다. 경남은 서울이랜드의 뒷공간을 노리면서 플레이했고 서울이랜드는 강한 압박으로 맞섰지만 추가골이 나오지는 않았다. 전반 38분 경남은 엘리아르도를 빼고 모재현을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전반전은 경남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시작과 함께 까데나시를 불러들이고 김인성을 출전시켰고 후반 12분에는 이동률 대신 이정문을 넣으며 높이를 강화했다. 경남은 후반 14분 동시에 세 명을 교체했다. 정충근과 박광일, 고경민을 불러들이고 티아고와 카스트로, 우주성을 투입했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24분 이재익을 빼고 츠바사를 넣었다.

경남은 후반 30분 박민서를 대신해 박재환을 출전시켰다. 서울이랜드는 마지막으로 후반 35분 채광훈과 곽성욱을 대신해 조동재와 김원식을 넣었다. 더 이상의 골은 없었다.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주어진 이후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경남은 원정에서 서울이랜드를 1-0으로 꺾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0Lr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