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승 끊긴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 미션은 ‘좋은 분위기 이어가기’

[스포츠니어스 | 목동=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수비를 강조했다.

21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서울이랜드와 경남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지난 무승부가 더 잘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리라 생각한다. 그런 마음으로 준비했다”라면서 “상대도 이번 경기가 중요하지만 우리보다는 덜할 것이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들을 준비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이랜드는 지난 안산전에서 무승부를 거두면서 연승이 끊겼다. 정 감독 역시 아쉬워하면서 “이게 전화위복이 됐으면 좋겠다”라면서 “그래도 무승부를 통해서 이번 경기를 더 잘 준비하게 됐다고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전술과 전략에 변화를 주는 것보다는 이어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특별하게 조직력을 강조하거나 정신적인 면을 강조하지는 않았다. 지난 안산전에서는 두아르테에 대한 전략이 따로 있었다”라면서 “하지만 지금 전술적으로 우리가 좋은 경기력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지금 하고 있는 그대로를 이거가기 위해 이야기했다”라고 전했다.

일단 서울이랜드는 상대 티아고를 막아내야 한다. 일단 티아고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 감독은 “우리가 후반전에 집중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한 것 같다”라면서 “일단 공이 티아고 쪽으로 가지 않도록 준비해야 한다. 최대한 밀착 수비로 기회를 내주면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감독은 “우리는 특별히 후반전에 더 무게를 두는 것은 아니다. 수비적으로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나와야 하는 부분이 있다”라면서 “일정이 계속되기 때문에 고민한 부분도 있다. 체력적 안배도 해줘야 한다. 전체적인 콘셉트는 수비적으로 더 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면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X25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