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전 3경기 4골’ 조나탄 빠진 안양, 이우형 감독의 대안은?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안양=김현회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조나탄의 공백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FC안양은 2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2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충남아산과의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안양은 이로써 최근 두 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17승 12무 6패 승점 63점으로 리그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대전보다 승점이 5점 앞서 있다. 사실상 이날 승부가 올 시즌 K리그2 2위를 가리는 경기가 될 전망이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이우형 감독은 “공격진에서 선수층이 두텁지 않아서 선수 구성이 어려운 건 사실이다”라면서 “외국인 선수들의 역할도 컸지만 우리가 지금 순위를 이어가고 있는 데는 국내 선수들의 활약도 있었다. 외국인 선수가 없다고 해서 꼭 대전을 못 이기라는 법은 없다. 국내 선수들을 믿고 경기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양은 이날 외국인 3인방이 모두 결장한다. 아코스티와 안드리고는 부상 중이고 조나탄은 최근 부친상을 당해 고국인 코스타리카로 떠났다.

특히나 이날 경기는 조나탄의 갑작스러운 부재로 안양 입장에서는 고민이 커졌다. 이우형 감독은 “조나탄이 올 시즌 대전과의 세 경기에서 네 골을 넣었다”면서 “대전이 조나탄에 대한 압박감을 느꼈을 텐데 결국 오늘은 조나탄이 빠지게 됐다. 조나탄이 뛰고 안 뛰고의 영향력은 우리와 대전 모두에 어마어마할 거다. 하지만 상대가 조나탄이 없다는 점에 소홀한 자세로 임할 수도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노려보겠다”고 전했다.

이우형 감독은 “대전에 대한 분석을 많이 했다”면서 “상대가 개인 능력도 뛰어나지만 미드필드 지역에서 3자 패스를 통해 공간 침투를 하거나 측면으로 공을 내줘서 카이저를 향한 크로스를 활용하는 걸 많이 봤다. 급한 건 대전이다. 상대를 강하게 압박한다면 대전이 더 급해질 것이다. 카이저의 헤더에 대해 우리 수비수들에게 위치 선정까지 해주면서 연습을 했다. 오늘 선수들이 잘 해줄 거다. 골을 먹으면 죽는다고 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경기에서 절대 무승부는 없다는 각오로 임할 것이다”라면서 “이기든 지든 결과가 나와야 한다. 이긴다면 한 숨 돌릴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생길 테지만 만약 그러지 못하면 남은 네 경기에서 끝까지 치고받아야 한다. 그래도 긍정적인 건 부상선수들이 하나둘 돌아오고 있다는 점이다. 시즌 막판 세 경기는 그래도 제대로 된 베스트11으로 나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안양은 이날 홍창범과 박재용이 부상을 털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SYf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