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전 패배’ 안양 이우형 “조나탄 부재가 아쉬웠던 경기”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안양=김현회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조나탄의 부재가 아쉬운 경기였다고 말했다.

FC안양은 2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홈 경기에서 이진현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FC안양은 세 경기 연속 무승(1무 2패)을 끊지 못했다. 안양은 17승 12무 7패 승점 63점으로 2위를 유지했지만 대전과의 격차를 벌리는데 실패했다. 안양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대전은 안양에 승점 2점차로 추격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우형 감독은 “안타까운 건 지난 충남아산전도 그렇고 경기의 흐름을 바꿀 선수가 없다는 게 아쉽다. 전체적으로 썩 나쁜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문전 앞에서 번뜩이는 모습이 안 보였다”면서 “조나탄이 있는 것과 없는 건 상대팀이 느끼는 중압감이 다르다. 그런 부분이 조나탄의 부재가 많이 아쉬운 경기였다”고 말했다. 조나탄은 이 경기를 앞두고 부친상 소식을 접한 뒤 고국인 코스타리카로 돌아갔다.

다음은 이우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경기라는 게 잘하면서도 질 수 있는 게 경기고 못하고도 이기는 게 경기다. 안타까운 건 지난 충남아산전도 그렇고 경기의 흐름을 바꿀 선수가 없다는 게 아쉽다. 전체적으로 썩 나쁜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문전 앞에서 번뜩이는 모습이 안 보였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이제는 대전과 더불어 부천과 우리 안양이 본격적으로 2위 자리를 놓고 남은 네 경기에서 치열하게 경쟁해야 한다. 더 집중력을 발휘해서 좋은 경기력을 이끌어 내야 한다. 심리적으로도 강해져야 한다.

조나탄의 부재가 느껴지는 경기였다.
조나탄이 있는 것과 없는 건 상대팀이 느끼는 중압감이 다르다. 조나탄이 득점을을 못 하더라도 조나탄으로 인해서 아코스티나 안드리고, 백성동이 득점을 해주면서 승리한 경기가 많다. 그런 부분이 조나탄의 부재가 많이 아쉬운 경기였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Y2n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