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중거리포’ 성남 박수일 “맞는 순간 득점 직감했어”

[스포츠니어스 | 탄천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박수일은 발에 공이 맞는 순간 득점을 직감했다.

18일 성남FC는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6분 박수일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후반 32분 상대 완델손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결과로 성남은 승점 1점만을 추가한 채 최하위로 파이널 라운드에 나서게 된 가운데 3연패를 끊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성남은 예상보다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갔다. 전반 초반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며 기회를 포착한 가운데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안진범과 공을 주고받은 박수일은 이후 왼쪽 측면 대각 지점에서 상대 골문 먼 곳을 바라보며 기가 막힌 중거리포를 성공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성남 박수일은 득점 장면에 대해 “사전에 세트피스로 준비했었다”면서 “연습에서는 슈팅이 잘 안 맞았는데 오늘 자신있게 때린 것이 운 좋게 들어갔다. 발에 걸렸을 때 득점이라는 느낌이 조금 있었다. 자신 있게 때리자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그게 잘 맞아서 골로 연결됐다”라고 밝혔다.

박수일의 득점 이후 성남은 포항의 파상공세를 막아냈다. 이날 왼쪽 측면 수비수로 출격한 박수일도 그에 일조하며 경기에 임했다. 박수일은 “한 골을 넣은 뒤에 지키고자 하는 인식이 강했다. 우리가 그렇게 준비를 했었고 더 끈끈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는데 실점을 해서 아쉬웠다”면서 “경기 끝나고 감독님께서 남은 다섯 경기 포기하지 말고 오늘 같은 모습 보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이야기해줬다”라고 말했다.

이날 성남이 무승부를 거둔 사이 경기 전 10위였던 대구와 11위 김천상무는 승리를 거두며 격차를 벌렸다. 전북을 상대로 패배하며 11위로 내려간 수원삼성과는 승점 9점 차다. 파이널 B 다섯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기 때문에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박수일은 “어떻게 보면 격차가 많이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한다면 정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올 시즌 성남은 계속해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박수일 만큼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득점으로 다섯 골 고지에 오르며 구본철과 함께 팀 내 최다 득점자 2위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정경호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파이널 B를 임하는 각오에 대해 “세트피스에서의 득점을 늘릴 필요가 있다”라며 이날 박수일의 득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수일도 “주로 오른발을 사용하는데 크로스를 올릴 때는 왼발이 더 좋다”면서 “그만큼 슈팅 연습도 많이 한다. 이번에도 세트피스 훈련을 할 때 내가 슈팅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셔서 이를 중점적으로 연습했다. 아무래도 실점을 많이 하다 보니 세트피스 수비나 공격에 있어서 더욱 신경을 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수일은 파이널 B 각오를 묻자 “경기장에서 뛰는 것은 우리다.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간절하게 이 악물고 뛰는 모습을 보인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면서 “여전히 최하위임에도 팬분들이 계속 꾸준히 찾아와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나에게 정말 큰 힘이 됐다. 그런데 최근에 팬분들이 선수단에게 간식과 롤링페이퍼도 보내주셨는데 그게 선수들에게 많은 동기부여가 됐다”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g2n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