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 “기회 비해 나오지 않는 골, 다양한 아이디어 필요해”

[스포츠니어스 | 춘천=조성룡 기자] 제주 남기일 감독이 경기력에 비해 좋지 못한 결과를 아쉬워했다.

18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강원이 김영빈의 두 골에 힘입어 제주를 2-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승리한 강원은 수원FC를 제치고 6위에 올라 파이널A에 진출했고 제주는 5위에 머물렀다.

제주는 지난 대구전 무승부에 이어 강원을 상대로 패배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나름대로 공방전을 펼쳤지만 세트피스 상황에서 무너지며 실점했고 중요한 득점 기회는 상대 양한빈 골키퍼에게 막히며 땅을 쳤다. 제주는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내기 위해서는 더욱 분발해야 한다. 다음은 제주 남기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기회를 많이 만들면서 경기를 잘 이끌어갔지만 세트피스에 의한 실점이 경기 결과를 바꿨다. 굉장히 아쉽다. 여러모로 리그를 하는 동안 가장 발목을 잡았던 부분들이 이번 경기에서 나타났다고 생각한다.

파이널 라운드에는 여유 있는 일정으로 팀을 정비할 수 있을까?
타이트한 일정에서 경기를 하다보니 일정하지 않은 경기력이 나왔다. 이런 것이 우리에게 굉장히 불리한 부분으로 작용했다. 파이널 라운드에 들어가게 된다면 부상 선수도 복귀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충분히 여유를 가지면서 경기를 준비한다. 파이널A에서는 다른 모습으로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

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위해서는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할까?
이번 경기처럼 경기 운영을 잘하면서도 세트피스 등에서 실점하는 대처 능력이 부족한 것 같다. 훈련을 많이 해야할 것 같다. 여전히 기회를 만들고 있지만 골이 나오지 않는 부분들은 더욱 더 많은 기회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후반전에 롱볼로 운영을 하기는 했지만 더 많은 아이디어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M9j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