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전북 김상식, “쫓기는 것은 울산, 우리는 하던 대로”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ㅣ수원=명재영 기자] 김상식 감독이 막판 뒤집기를 노린다.

전북현대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라운드 수원삼성과 맞붙었다. 전북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초반 오현규에게 실점하면서 어렵게 경기를 출발했지만 수원 사리치의 퇴장을 기점으로 주도권을 되찾았다. 결국 후반 15분 조규성, 후반 17분과 후반 40분 바로우의 득점을 터트리면서 수원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전북으로서는 한숨을 돌린 경기다. 같은 시간에 열린 울산현대와 수원FC의 경기가 울산의 승리로 끝난 상황에서 울산이 승리를 거뒀기 때문에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다행히 역전승을 거두면서 승점 5점 차이는 유지됐고 파이널 라운드에서 마지막 결판을 앞두게 됐다. 다음은 전북 김상식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진 것에 선수들에게 고맙다. 많은 팬분들께서 원정 응원을 와주셨는데 승리를 가져갈 수 있어서 기쁘다. 오늘 날씨가 무더워서 경기 초반에 조금 무거웠다.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와 올해 목표인 우승을 향해 열심히 해주고 있기 때문에 3-2 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동안 마지막에 힘을 냈던 것처럼 파이널 라운드에 임하겠다.

바로우가 3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바로우가 골을 많이 넣는 선수가 아닌데 우리 팀에서 좋은 기록을 보여주고 있다. 고맙게 생각한다. 다른 선수들도 열심히 하고 있지만 바로우는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해주고 있다. 2주의 쉬는 시간 동안 더 발전하고 더 많은 골을 넣었으면 좋겠다.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

울산과의 진검 승부를 시작하는 각오는
우리는 쫓아가는 입장이다. 5경기가 남았다.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상황에서 우리 선수단의 노하우를 살려서 나아간다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쫓기는 것은 울산이다. 우리는 매년 하던 대로 경기에 임하면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홍정호의 부상 상황은
훈련을 90% 정도로 소화하고 있다. A매치 기간 동안 몸 상태를 더 끌어올리면 파이널 라운드에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jaU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