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정경호 “오늘의 1점, 파이널 B에서의 원동력 될 것 “

[스포츠니어스 | 탄천종합운동장=김귀혁 기자] 정경호 감독이 실수한 곽광선을 위로했다.

18일 성남FC는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33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6분 박수일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후반 32분 상대 완델손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결과로 성남은 승점 1점 만을 추가한 채 최하위로 파이널 라운드에 나서게 된 가운데 3연패를 끊는 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성남은 곽광선의 실수가 아쉬웠다. 1-0 리드 상황에서 포항의 공격을 잘 막아냈으나 후반 32분 실점을 허용했다. 신진호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완델손이 건드렸고 이 공을 곽광선이 처리하려 했으나 오히려 공을 골문 안으로 밀어 넣게 됐다. 경기 후 정경호 감독은 “득점을 지키지 못한 것이 패인으로 본다”라며 기자회견에 임했다.

경기 소감은.
아쉬운 경기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우리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잘 펼쳤다. 득점을 지키지 못한 것이 패인으로 본다.

전반 끝나고 밀로스 대신 권순형을 투입했는데 어떤 의도였는가.
전반전에 많은 압박을 하기 원했다. 전반전 초반에는 압박을 잘했는데 상대 신진호가 안으로 들어와서 공을 받기 시작하자 간격도 벌어졌고 밀로스가 힘들어했다. 권순형이 그런 상황에서는 높게 평가할 수 있어서 교체했다.

실점 장면에서 곽광선의 처리가 아쉬웠을 것 같다.
축구가 이런 것 같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끝까지 지키고자 했는데 여러 상황으로 인해 실점이 나왔다. 곽광선은 팀의 베테랑으로서 중심을 잡아주는 선수다. 힘을 내고 어려움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김천과 대구가 승리하면서 격차가 벌어졌는데.
그 소식을 들었다. 오늘 승점 1점이 파이널 라운드에 가서 오히려 큰 승점이 될 것 같다. 마지막까지 싸울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

한동안 하위권 팀들과 만났을 때 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제 파이널 B에 돌입한다.
세트피스에서의 실점을 줄이고 득점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 오늘도 세트피스에서 득점을 하면서 상대를 어렵게 만들었다. 최근에 하위권 팀을 상대로 승률이 좋지 않은 것은 우리가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본다. 휴식기에 잘 보완한다면 승점 9점 차인 상황에서도 기적이 일어날 것이라고 본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ZlV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