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덤한 강원 최용수 감독이 꼽은 가장 ‘심장 쫄깃’했던 경기는?

[스포츠니어스 | 춘천=조성룡 기자] 강원FC 최용수 감독이 다시 과거 이야기를 했다.

18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강원 최용수 감독은 “이런 경기일 수록 스스로 마음을 비우고 편안하게 해야한다”라면서 “매 경기가 우리에게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팬들을 위해 우리가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주자고 강조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강원이 파이널A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이 경기를 무조건 승리하고 울산현대가 수원FC를 잡아주길 바라야 한다. 하지만 최 감독은 “상대 경기를 신경쓰고 싶지 않다. 나는 그냥 지금 이 경기에 올인을 하고 싶다”라면서 “부담을 가지고 경기를 한다면 나 스스로 무리수를 둘 수 있다. 편안하고 정상적인 경기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감독은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지난해 치렀던 승강 플레이오프 같은 경기는 정말 피해야 한다. 올 시즌 초 우리는 나와 선수들이 절망적인 상황에 놓였지만 문제점을 정밀 진단해 봉합해 탈피했다”라면서 “이제는 선수들이 자신감 넘치는 경기를 많이 보여주고 있다. 우리는 그냥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프로답게 보여주겠다. 팬들이 감동을 받을 수 있는 경기를 하자고 약속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 감독은 그러더니 “나는 이런 경기를 상당히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파이널A와 파이널B의 갈림길에 선 것 같은 중요한 경기를 좋아한다는 뜻이다. 그는 “나는 부담과 압박이 확 오는 이런 경기를 많이 해봤다. 처절할 정도로 비판도 냉정한 평가도 많이 받았고 희열도 느껴봤다. 담담하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최 감독의 축구 인생에서 가장 부담감 큰 경기는 무엇일까? 최 감독은 “경기 끝나고 나서라면 (2002 월드컵)미국전”이라고 말했다. 최 감독이 중요한 기회를 놓치면서 많은 비판을 받았던 경기다. 경기 전 가장 부담감 큰 경기를 묻자 그는 두 개를 꼽았다. 모두 FC서울 시절 겪었던 경기다.

먼저 최 감독은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을 회상했다. 그는 “그날 거의 잠을 자지 못했던 것 같다. FC서울의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는 그런 기회였다”라면서 “그런 상황에 부담감이 정말 컸다”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과거 서울을 이끌고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올라간 바 있다.

이어 그는 슈퍼매치를 꼽았다. 최 감독은 “정말 슈퍼매치도 잠들기 어려운 경기다. 슈퍼매치가 좀 사라졌으면 하는 생각도 속으로 많이 했다”라고 웃으면서 “그래도 결국에는 그런 경기들을 통해서 나의 경쟁력을 키워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승부사’였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tKJ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