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김영빈 “파이널 라운드, 최근 우리 모습 보면 충분히 경쟁력 있어”

[스포츠니어스 | 춘천=조성룡 기자] 강원FC 김영빈은 두 골이 처음이었다.

18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강원이 김영빈의 두 골에 힘입어 제주를 2-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승리한 강원은 수원FC를 제치고 6위에 올라 파이널A에 진출했고 제주는 5위에 머물렀다.

이날 강원에 승점 3점을 안긴 주인공은 김영빈이었다. 김영빈은 센터백이지만 팀의 두 골을 모두 만들어내며 활약했다. 두 골 모두 김영빈의 도움을 받아 넣었다. 특히 두 번째 골은 공격수로 오해 받을 만큼 감각적이고 환상적인 골이었다. 다음은 강원 김영빈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개인적으로 처음 두 골을 넣어봤다. 파이널A에 진출할 수 있어 기쁘다.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은 것은 우리 구성원 모두가 노력한 대가라고 생각한다.

지난해 강등 위기를 겪고 파이널A에 올랐다. 이렇게 변한 원인은?
우리 팀이 좀 더 끈끈해진 것 같다. 올해는 구성원들이 작년에 잘 되지 않은 것을 보완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잘 터지지 않았던 세트피스 득점이 모두 나왔다. 따로 준비한 것은?
김대원의 킥이 워낙 좋다. 안에 들어가 있는 선수가 위치를 잘 찾으면 언제든지 골을 넣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두 번째 골은 정말 감각적이었다.
김대원에게 손가락질을 하기는 했다. 나도 그렇게 들어갈 줄은 몰랐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전임 감독과 다른 현 감독의 스타일에 적응하기 힘들지 않았는가?
최용수 감독님이 사실 유머러스하기도 하지만 가끔은 호되게 뭐라고도 하신다. 적절하게 선수들을 잘 조련한다고 생각한다.

파이널A에 올라갔지만 수비 라인에는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
경기를 하다보면 실점 장면에서 수비수로서 책임감도 있고 스트레스도 받는다. 우리 수비 라인이 어떻게 해야할지 대화를 잘 하면서 조금씩 실점을 줄이고 있다. 파이널 라운드에서는 최대한 실점하지 않도록 노력할 생각이다.

파이널 라운드에 임하는 각오는?
최근 우리 모습을 보면 충분히 경쟁할 만 하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한 마음이 되어서 상대를 잘 공략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fb1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