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체력과 정신, ‘회복’이 필요하다는 안산 임종헌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안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는 회복이 필요해 보인다.

1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스포츠니어스>와 독대한 안산 임종헌 감독은 전남전 1-7 대패 이후 “어차피 빨리 잊어야 한다”라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선수들이 빠르게 잊게 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충분한 휴식을 줬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고민거리가 많아 보였다. 임 감독은 “사실 우리가 일주일에 세 번씩 경기를 하고 있다. 선수들도 대패를 당해서 힘들어할 뿐만 아니라 체력적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스쿼드가 얇다”라면서 “잊어버리는 수 밖에 없다. 계속 선수들에게 좋은 이야기만 했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사실 지난 전남전 대패에서 가장 힘들었을 인물은 김선우 골키퍼다. 임 감독은 “김선우에게 ‘나는 너 믿고 하겠다. 경기의 일부분이니까 네가 실수한 거 다 잊겠다. 빨리 회복하고 다음 경기 잘 준비해라’고 분명하게 이야기했다. 김선우도 ‘알겠다. 고맙다’라고 이야기하더라”고 전했다.

그리고 대패에서는 임 감독 또한 회복되어야 한다. 이 이야기를 꺼내자 그는 “나는 나 혼자 갖고 갈 수 밖에 없다. 내가 혼자 갖고 가지 않고 내려 놓으려고 많이 노력을 했다. 내가 힘든 것을 보여주면 안 된다”라면서 “회복되기 전에 또 경기를 해야 하는 것이 힘든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감독은 “어차피 7골을 실점했지만 결국에는 승점 3점 또는 1점을 따지 못했을 뿐이다”라면서 “10골을 실점해도 20골을 실점해도 결과적으로 경기 결과는 1패 밖에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번 경기에 좀 더 잘해서 만회를 하길 바라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재 안산은 정신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회복이 필요한 시점이다. 임 감독 또한 “맞다. 그런데 이상하게 우리 스케줄을 보면 거의 쉬지 않고 지금까지 왔다. 다른 팀에 비해 좀 빡빡한 느낌이 있다”라면서 “그런데 이번 경기를 하면 남은 세 경기 사이에 휴식일이 제법 있다. 휴식의 균형이 맞지 않아 아쉬운 부분이 있다”라고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Gcj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