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전 7실점’ 안산 김선우 “쥐구멍 숨고 싶은 기분, 응원이 날 일으켰어”

[스포츠니어스 | 안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김선우 골키퍼가 악몽같았던 7실점을 회상했다.

1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안산그리너스와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동안 혈투를 벌였지만 승부를 가리지 못하면서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가져야 했다. 서울이랜드 까데나시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안산 김경준이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날 이목을 집중시킨 인물은 바로 안산 김선우 골키퍼였다. 지난 전남전에서 김선우 골키퍼는 여러 실수를 하면서 7실점으로 무너졌다. 하지만 불과 며칠이 지난 뒤 서울이랜드전에서도 김선우는 골키퍼 장갑을 꼈다. 많은 걱정이 있었지만 김선우는 1실점으로 안산의 골문을 지켜내 승점 1점 획득에 공헌했다.

그동안 많은 일이 있었을 것이다. 경기 후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안산 김선우는 “많이 힘들었다”라고 입을 뗐다. 그는 “전남전을 뛸 때도 그랬지만 전남전 이후 정말 쥐구멍에 숨고 싶었다”라면서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다. 주위에서는 ‘괜찮다’라고 했지만 나 자신은 회복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전남전이 끝난 날 밤 김선우는 김경준과 함께 있었다. 그는 “그날 혼자 있으면 정말 힘들 것 같았다. 그래서 김경준과 같이 있었다. 함께 많은 이야기를 했다”라면서 “그러면서 연락이 엄청나게 많이 왔다. 내가 잘 못하니까 연락이 많이 오더라. 팬들도 코치님들도 위로를 해주셨다. 그냥 ‘힘내’가 아니라 정말 나를 걱정하는 마음이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이번 서울이랜드전에서 코칭스태프는 김선우에게 다시 한 번 선발을 맡겼고 팬들은 더욱 큰 응원으로 힘을 줬다. 김선우는 “솔직히 서울이랜드전은 좀 피하고 싶었다. 그런데 나를 응원해주시는 사람들을 믿고 나도 내 자신을 한 번 믿어보기로 했다”라면서 “믿음과 응원을 받고 울컥했다. 내가 한 경기에 너무나도 크고 많은 실수를 보여줬고 대패에 가장 큰 원인이 나였다. 그런데 코칭스태프는 나를 믿어줬고 팬들은 응원해줬다. 너무나도 감사하고 꼭 보답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김선우는 잔실수가 있어도 서울이랜드 공격진을 상대로 1실점 만을 기록했다. 그는 “사실 트라우마가 조금 남아 있어서 경기 초반에는 시야가 좁아지기도 했다. 긴장도 되고 힘도 들어갔다. 그나마 시간이 지날 수록 나아졌다”라면서 “정말 나를 응원해주는 분들을 위해서 뛰었다. 계속 울컥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제 김선우는 남은 세 경기에서 모든 것을 쏟아붓고 시즌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김선우는 “감독님이 ‘믿을 건 너 밖에 없다’라고 하셨는데 정말 감사했다. 보답을 해드려야 할 것 같다”라면서 “내가 지금까지 팬들께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렸다. 이제는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굳게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rM7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