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이우형 “충남아산, 뭘 먹고 뛰기에 그렇게 안 지쳐요?”

[스포츠니어스 | 아산=김현회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충남아산의 왕성한 활동량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17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충남아산FC와 FC안양의 경기는 90분 동안 득점없이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충남아산은 이 경기 무승부로 네 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을 이어가게 됐고 FC안양도 광주FC전 1-2 패배 이후 또 다시 승리하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로 충남아산은 12승 12무 12패 승점 48점으로 5위로 올라섰고 안양은 17승 12무 6패 승점 63점으로 2위를 이어가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우형 감독은 “예상한대로 충남아산이 미드필더를 생략한 채 때려 놓고 들어오는 공격에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줬다”면서 “올 시즌 충반아산과 네 번 경기를 했지만 네 번 다 어려운 경기를 했다. 충남아산은 뭘 먹고 운동을 하는지 왜 이렇게 잘 뛰는지 칭찬하고 싶다. 후반 10분이 지나면 충남아산이 체력적으로 떨어질 줄 알고 후반 교체 멤버를 활용했는데 잘 먹히지 않았다. 충남아산 선수들의 체력과 활동량을 보고 나도 벤치에 있으면서 상당히 당황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우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예상한대로 충남아산이 미드필더를 생략한 채 때려 놓고 들어오는 공격에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충남아산도 마찬가지지만 우리도 연일 경기를 하면서 피곤한 상태였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공격진에서 잘 안 풀렸던 것 같다.
전반전에서부터 주도권을 내주고 후반에 백성동과 조나탄을 투입하면서 반전을 노렸는데 워낙 충남아산 선수들의 압박과 빠른 수비 전환으로 인해서 어려움을 겪었다. 올 시즌 충반아산과 네 번 경기를 했지만 네 번 다 어려운 경기를 했다. 충남아산은 뭘 먹고 운동을 하는지 왜 이렇게 잘 뛰는지 칭찬하고 싶다. 후반 10분이 지나면 충남아산이 체력적으로 떨어질 줄 알고 후반 교체 멤버를 활용했는데 잘 먹히지 않았다. 충남아산 선수들의 체력과 활동량을 보고 나도 벤치에 있으면서 상당히 당황했다.

다가올 대전과의 경기가 2위 사수를 위한 총력전이다.
대전도 오늘 로테이션을 가동했고 우리도 일부는 로테이션을 호라용했다. 있는 자운을 활용해서 안방에서 멋진 경기를 해보고 싶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red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