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고정운 “골키퍼 이상욱, 우리 팀 전설이라고 해도 과언 아냐”

[스포츠니어스 | 김포=김귀혁 기자] 고정운 감독이 아쉬운 득점력 속 노력한 선수들을 독려했다.

17일 김포FC는 김포솔터축구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산아이파크와의 40라운드 경기에서 빠른 전환 과정 속 득점을 노려봤으나 상대 황병근 골키퍼의 선방과 아쉬운 마무리로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결과로 김포는 일곱 경기 연속 무승(3무 4패)을 기록함과 동시에 순위 역시 기존 순위인 9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임한 김포 고정운 감독은 “날씨도 더웠지만 김포 팬들이 상당히 많이 찾아왔다. 오늘은 이겼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역시 축구는 득점을 해야 이기는 경기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어떻게 하면 득점을 하고 공격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일지에 대해 숙제를 남겼다”라고 이야기했다.

다음은 김포 고정운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날씨도 더웠지만 김포 팬들이 상당히 많이 찾아왔다. 오늘은 이겼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 역시 축구는 득점을 해야 이기는 경기다. 양 팀 다 확실한 공격수가 없는 이유로 무득점 경기가 나왔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어떻게 하면 득점을 하고 공격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일지에 대해 숙제를 남겼다. 조향기의 코뼈 부상과 윤민호의 근육 부상도 확인해서 다음 경기 활용 여부를 봐야 할 것 같다.

0-0 무승부임에도 전환도 빠르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였다. 이런 경기 양상을 예상했는가.
실점을 하더라도 우리만의 경기를 하는 것이 올해 목표였다. 우리 김포 축구는 공격적으로 포기하지 않는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치고받는 경기는 계속해왔다. 다만 3로빈 라운드 때까지는 득점이 나왔지만 4로빈 라운드에는 득점력이 떨어져 연패를 하고 이기지 못하고 있다. 그래도 우리가 이 정도 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이다.

전반 이른 시간에 이태민과 박대한 대신 김종석과 윤상혁을 투입했는데 어떤 의도였는가.
잘하면 뺐겠나. 활약이 아쉬워서 교체했다.

경기 전에 최근 경기력은 만족하나 득점이 없어서 아쉽다고 말했는데 오늘도 비슷한 모습이라고 보는가.
전술적으로 상대팀을 분석해서 하루 정도 훈련하고 상대 장단점을 파악해서 경기에 임한다. 처음에도 말했듯이 전술적으로 선수들이 잘 따라주고 있다. 오늘도 상대팀의 포지션 변화가 많아서 이야기해줬는데 잘 대처했다. 결국 득점 상황에서 골이 나오지 않아 계속해서 비기거나 지는 경기가 나오고 있다. 어떻게 해야 득점할 수 있을지 공격수들과 세밀하게 분석하고 개선해야 할 것 같다.

그래도 오늘도 이상욱의 선방이 이어지며 무실점을 이끌었다. 그의 활약을 보면 든든할 것 같다.
이상욱은 우리 팀의 전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듬직하게 계속 좋은 경기를 펼치고 있다. 선방 능력만 보면 K리그1에서도 수준급에 속한다고 본다. 기술만 가미한다면 K리그1에서도 세 손가락 안에 들 수 있는 골키퍼로 성장할 것 같다. (이)상욱이가 계속 선방을 해주고 있어 그나마 실점이 적다. 부상당하지 않고 계속해서 발전했으면 좋겠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rLs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