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승선’ 권창훈 “최근 경기력? 공격 포인트 부족하단 지적 동의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벤투호에 발탁된 김천상무 권창훈이 최근 공격 포인트 부족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했다.

김천상무는 13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수원FC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제주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1-2로 패한 김천은 최근 대섯 경기에서 1승 2무 2패의 좋지 않은 성적에 머물게 됐다. 김천상무는 올 시즌 7승 10무 14패 승점 31점으로 10위를 기록 중이다. 자칫하다가는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팀 분위기는 좋지 않지만 권창훈은 이번에도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코스타리카, 카메룬과의 9월 A매치에 나설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9월 평가전 2경기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 엔트리를 확정하기 전 치러지는 마지막 선수 테스트 무대다. 벤투호는 이번 두 차례의 평가전 이후 이어 최종명단을 확정한 뒤 11월 출정식을 겸한 평가전을 치르고 카타르로 떠날 예정이다.

권창훈은 김천상무 선수 중 유일하게 대표팀에 발탁됐다. 경기를 앞두고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권창훈은 “대표팀이라는 자리는 항상 영광스러운 곳이다”라면서 “이번 대표팀 소집도 감사한 마음으로 임할 것이다. 오늘 대표팀 발탁 소식을 듣고 정말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남은 기간 동안 부상을 당하지 않고 컨디션을 잘 관리해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대표팀 발탁 소감을 전했다.

김천상무는 늘 4~5명의 대표팀 선수를 배출한 곳이지만 이번 대표팀 발탁은 권창훈이 유일했다. 조규성과 정승현이 전역했고 이영재와 고승범, 박지수 등이 이번 명단에서 빠졌다. 권창훈은 “오늘 대표팀 발표 이후 서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면서 “각자 자신의 생각이 있을 것이다. 이 부분을 존중하고 서로 배려하는 마음으로 대표팀 승선과 탈락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이번 경기에 집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창훈은 올 시즌 김천상무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지는 못했다. 28경기에 나서 한 골도 넣지 못했고 도움 2개를 기록했다.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미진한 상황에서 대표팀 발탁에 대해 의구심을 품는 이들도 있다. 여기에 대표팀에는 최근 유럽 무대에서 주가를 높이고 있는 이강인(마요르카)까지 발탁돼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 권창훈은 “나도 올 시즌 개인 공격 포인트가 부족하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면서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 하지만 기록이 모든 걸 다 증명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내가 잘할 수 있는 걸 보여주면 대표팀에서도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창훈은 “벤투 감독님께서 대표팀에 가면 늘 ‘개인적인 플레이보다는 팀에 어울리는 플레이를 해달라’고 주문하신다”면서 “모든 선수들이 자신의 개인 기량을 뽐내기보다는 팀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나 역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대표팀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그러면서 권창훈은 “오늘 일단 무조건 승리해야 한다”면서 “선수들 모두 책임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것이다. 대표팀도 중요하지만 소속팀에서의 활약도 중요하다”고 이날 경기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gz8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