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극장의 주연’ 티아고 “이런 경기 안 일어났으면 했었다”

[스포츠니어스 | 부천=김귀혁 기자] 티아고가 포지션 변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11일 안산그리너스는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천FC와의 38라운드 맞대결에서 상대 조현택과 안재준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다시 후반 40분부터 5분간 티아고의 두 골과 송진규의 한 골에 힘입어 3-2로 역전했다. 그러나 다시 후반 막판 상대 김강산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3-3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안산 입장에서는 만족과 아쉬움 두 감정이 교차한 경기였다. 먼저 두 골을 허용하며 후반 38분까지 0-2로 뒤지고 있었다. 하지만 후반 40분 티아고를 시작으로 2분 뒤 송진규가 동점골을 넣은 뒤 다시 후반 추가시간에 티아고가 역전골까지 성공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중 1분이 조금 넘어선 시점이었기 때문에 안산이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경기 종료 1분 전 상대 김강산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안산은 리그에서 현재 8위다. 하위권과의 격차는 벌려놓은 상황에서 플레이오프권은 사실상 어려운 애매한 위치에 놓여있다. 동기부여가 적었음에도 이날 역전을 하는 과정은 안산의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후반 13분 최건주 대신 티아고를 투입한 순간 흐름을 넘기는 데 성공했다. 티아고가 전방에서 수비수들을 괴롭히자 두아르테가 좀 더 자유롭게 공격 선봉장 역할을 수행할 수 있었다. 이후 티아고는 두 골을 넣으며 임종헌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경기 후 <스포츠니어스>와 만난 티아고는 “오늘 경기에서 개인적으로는 너무 만족한다. 두 골을 넣어서 좋기는 하지만 안산이 이기지 못한 점은 조금 아쉽다”면서 “임종헌 감독님이 교체 투입 전에 항상 ‘득점도 하고 팀을 위해서 뛰어주라’라고 주문을 많이 하신다. 오늘은 몸을 풀 때부터 기대감이 높았기 때문에 감독님이 부르기만을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후 기적 같은 역전골 당시를 이야기하자 티아고는 “득점을 한 뒤에 우리가 조금만 집중해서 실점만 내주지 않으면 이길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아쉽게 그 이후에 한 골을 실점하며 비겼지만 오늘 우리가 굉장히 잘 싸웠기 때문에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사실 티아고는 계속해서 잔부상을 안고 있어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그럼에도 그는 “오늘 느낌은 굉장히 좋았다. 최근에 경기에 나설 때마다 컨디션이나 체력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임종헌 감독은 선수들과의 대화를 많이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티아고도 지난 전남드래곤즈와의 30라운드 경기 전 날 집 앞까지 찾아온 임 감독과 면담을 했고 이후 두 골을 넣으며 기대에 부응했다. 최근에도 면담을 한 적 있냐는 질문에 티아고는 “감독님과 훈련 중에 소통을 통해 포지션을 측면 공격수로 바꿨다. 내가 드리블이나 속도가 좋다 보니 훈련 중에 한 번씩 시도해보셨고 그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만족스럽다. 오늘 그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티아고는 “이런 경기를 겪어본 적은 있다. 그래서 다시는 안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결국 일이 펼쳐져서 아쉬웠다”면서도 “지지 않는 결과를 가져와서 만족스럽다. 스스로도 만족스럽다. 내가 들어가고 0-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계속 싸움을 하면서 결국 득점까지 기록했다. 우리는 매일매일 좋아지고 있고 그럴 능력이 있는 팀이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JBoa 입니다.